한미, 유엔 안보리 대상 브리핑… “대북제재 완전히 이행해야”
한미, 유엔 안보리 대상 브리핑… “대북제재 완전히 이행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강경화 외교장관이 20일(현지시간) 유엔 한국대표부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강경화 외교장관이 20일(현지시간) 유엔 한국대표부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강경화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들을 대상으로 한반도 정세에 대한 공동 브리핑을 열고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위한 대북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강조했다.

이날 양국 장관은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이후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전상황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AP통신, 연합뉴스 등이 전했다.

유엔 대북제재위 의장인 카렐 판 오스테롬 주유엔 네덜란드 대사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의) 구체적인 행위와 구체적인 조치를 필요로 한다. 그런 연후에야 (제재 완화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도 브리핑 이후 뉴욕주재 한국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지 제재는 유지해야 한다는 점에 대한 공감이 있었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제사회에 확인한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북의 구체적인 행동을 견인해 내기 위해 국제사회가 단일된 목소리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