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사고 유족, 국회에 중립적 조사위원 추천 요구… “기품위는 빠져야”
헬기 사고 유족, 국회에 중립적 조사위원 추천 요구… “기품위는 빠져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후 해병대가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비행장 활주로에서 발생한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 추락사고를 처리하고 있다. (제공: 해병대사령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8
지난 17일 오후 해병대가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비행장 활주로에서 발생한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 추락사고를 처리하고 있다. (제공: 해병대사령부) ⓒ천지일보 2018.7.18 

“책임 져야 할 기관이 조사위 들어가면 안돼”
청와대 브리핑 비판… “청와대가 가이드라인”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포항 해병대 헬기 사고 유족들이 국방기술품질원(기품원)이 포함된 사고조사위원회를 거부하고 국회에 중립적 조사위원 추천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고 조사 대상이 돼야 할 기관이 조사위에 포함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주장이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유족과의 간담회 결과를 이같이 정하고 청와대와 헬기 사고 관련 기관에 의한 중립성 훼손 가능성을 지적했다. 

하 의원은 “기품원은 마린원(사고 기종)의 기술 성능에 문제가 없다고 보증한 기관”이라며 “여기는 책임을 져야 할 기관이지 책임을 추궁하고, 내용을 조사할 조사위에 들어가면 안 된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유족들은 국회에 이번 조사위에 기품원 같이 이해관계가 걸린 다른 기관이 포함됐는지도 검토해달라는 요구를 했다. 

하 의원은 이번 사고 수습에 대한 청와대의 태도도 지적하고 나섰다. 그는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기체 결함 가능성 자체를 차단하는 논평을 낸 것은 조사위에 가이드라인을 준 것으로 비칠 수 있는 부적절한 것이며, 유족들이 반대하는 기품원 등이 포함된 조사위 구성에 청와대가 개입했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의겸 대변인은 전날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언론보도를 보면) 수리온이 결함이 있었던 헬기라고 해서 마치 수리온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비칠 가능성이 있으나, 실제 감사원이 지적했던 결빙의 문제는 완벽하게 개량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하 의원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기체 결함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헬기가 떴을 때 4개의 날(블레이드) 중 하나에서 상하 진동이 좀 세게 쳤다고 한다. 그러면서 통째로 축(로터)까지 뽑혀 날아가 추락한 것”이라며 “대다수 전문가들은 기체 결험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데, 청와대는 기체결함 가능성을 부인하는 황당한 논평이 나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 “이런 논평이 왜 나왔는지 확인해달라. 기체결함을 인정하면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있기에 이런 논평이 나왔다고 본다”고 했다. 

하 의원은 관련 상임위원회인 국회 국방위원회를 향해 중립적 조사위원 검토와 국회 차원의 중립적 인사 추천을 진행해 달라고 촉구했다. 

유족들은 향후 조사위 활동 시 참관인으로 참여하게 해달라는 요구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중립성 문제가 해결될 경우 장례식 절차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