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마린온’ 헬기 추락으로 추가도입 계획 제동… 조사 착수
해병대, ‘마린온’ 헬기 추락으로 추가도입 계획 제동… 조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출처: 연합뉴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출처: 연합뉴스)

“수리온 개조한 마린온, 기체결함 가능성 있을 듯”
감사원 “수리온, 전투용은 커녕 비행 안정성 없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해병대가 지난 17일 시험비행중 추락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사고를 조사에 착수했다.

경우에 따라서 마린온 도입으로 상륙기동 전력화라는 해병대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사고헬기는 시험비행 중 10m 상공에서 갑자기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해병대 관계자는 “전날 저녁 해병대와 해군, 공군, 국방기술품질원,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등 5개 기관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사고 헬기 조종사는 비행시간 3300시간에 달하며 미국 비행시험학교까지 졸업했으므로 조종 미숙으로 보기 어렵다”면서 기체 결함 가능성쪽으로 무게를 두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마린온은 육군 기동헬기 ‘수리온’을 개조한 것으로 올해 상반기 4대가 해병대에 납품됐다.

수리온은 이미 몇차례나 기체결함이 발견된 헬기로 지난 2013년 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5차례나 윈드실드(전방유리)가 파손된 기록도 있다.

감사원은 지난해 7월 감사결과 발표에서 ‘수리온이 전투용 헬기는 커녕 헬기로서 비행 안정성도 갖추지 못한 상태’라고 지적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사고조사 결과 기체 결함으로 추락했따면 매년 4~6대를 납품해 2023년까지 마린온 28대를 전력화 한다는 군 당국의 계획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수리온 계열 헬기의 안전성을 전반적으로 점검해야 봐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다. 수리온에서 파생된 헬기로는 의무후송용 헬기와 산불진화용 헬기 등이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