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추락 유족 “장례 불가”… 송영무 “사고 철저 조사”
헬기 추락 유족 “장례 불가”… 송영무 “사고 철저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후 해병대가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비행장 활주로에서 발생한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 추락사고를 처리하고 있다. (제공: 해병대사령부) ⓒ천지일보 2018.7.18
지난 17일 오후 해병대가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비행장 활주로에서 발생한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 추락사고를 처리하고 있다. (제공: 해병대사령부) ⓒ천지일보 2018.7.18 

사고조사위 중립성 불신 계속
전문가들, 기체 결함 가능성
송영무 “유족 의견 반영”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군이 포항 해병대 헬기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사고조사위원회 구성에 대한 유족 측의 불신이 계속되고 있다. 

유족 측은 19일 국방기술품질원(기품원)이 포함된 사고조사위원회를 거부하고 국회에 중립적 조사위원 추천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고 조사 대상이 돼야 할 기관이 조사위에 포함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조사위의 유족 참관도 요구하고 있다. 이 같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기 전까지 장례를 치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조사위의 중립성을 유족 측이 강조하고 나선 이유는 청와대가 기체 결함 가능성을 부인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대변인은 전날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언론보도를 보면) 수리온이 결함이 있었던 헬기라고 해서 마치 수리온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비칠 가능성이 있으나, 실제 감사원이 지적했던 결빙의 문제는 완벽하게 개량됐다”고 설명했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출처: 연합뉴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출처: 연합뉴스)

이에 대해 청와대가 기체 결함 가능성 자체를 차단한 것은 조사위에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란 비판이 나오고 있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촬영된 영상의 사고 모습과 잔해 등을 근거로 기체 결함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전문가들은 사고 당시 떨어져 나간 회전날개 단면이 칼로 자른 것처럼 동그랗고 매끈하다는 점을 근거로 바닥에 부딪힌 충격이 아닌 공중에서 떨어져 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체 결함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대목이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도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기체 결함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헬기가 떴을 때 4개의 날(블레이드) 중 하나에서 상하 진동이 좀 세게 쳤다고 한다. 그러면서 통째로 축(로터)까지 뽑혀 날아가 추락한 것”이라며 “대다수 전문가들은 기체 결험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데, 청와대는 기체결함 가능성을 부인하는 황당한 논평이 나왔다”고 비판했다.

군 당국은 회전날개 장치의 결함이나 정비상 문제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원인 규명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가 공개한 사고 당시의 CCTV를 보면 사고 헬기는 이륙 후 4~5초만에 30여m 상공에서 회전날개가 분리되면서 동체가 추락했다. 군 관계자는 “사고 헬기 조종사는 비행시간이 3300시간에 달하고 미국 비행시험학교까지 졸업했기 때문에 조종 미숙보다는 기체 결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사고 원인 조사를 둘러싼 불신과 의구심이 커지는 가운데 청와대와 국방부에선 철저한 사고 원인 조사를 약속하는 등 파문 진화에 주력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17일 오후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군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17일 오후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군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서 헬기 사고를 언급하고 “이 시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사고원인을 제대로 그리고 신속하게 규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국산 수리온 헬기를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용으로 개조한 상황에서 이번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에 사고 원인에 대해 국민 관심이 아주 크다”고 지적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해병대 헬기 추락사고 희생자 가족께 드리는 국방부장관의 글’을 통해 희생자에 애도의 뜻을 표한 뒤  “국방부는 해병대 사령부로 하여금 유가족들의 의견을 반영해 사고조사단을 구성하도록 하겠으며 사고의 원인이 한 점 의혹도 없이 명명백백히 밝혀질 수 있도록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