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사에 착수한 ‘드루킹 특검’에 바란다
[사설] 수사에 착수한 ‘드루킹 특검’에 바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수사가 시작되는 드루킹 특검이 수사 개시 이틀을 앞두고 허익범 특검 팀이 파견검사 총 13명을 포함해 파견 수사관 등 진용을 모두 갖췄다. 또 정부에서는 26일 열린 제28회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60일간(30일 연장 가능) 운영되는 드루킹 특검의 수사와 공소유지를 위한 인건비 등 총 31억 4천여만원 예산을 의결했다. 이로써 의혹이 들끓었던 드루킹 사건 수사를 위한 인적·물적 체제가 마련돼 이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의혹을 푸는 일만 남았다.

필명이 드루킹인 김동원(49, 구속 기소)씨의 댓글 조작 사건이 불거지자 서울경찰청이 수사를 착수·진행했고, 그 과정에서 야권으로부터 부실 수사 논란이 제기됐다. 이 사건과 관련 의혹이 있는 김경수 전 의원(현 경남도지사 당선자)에 대해 때늦은 소환조사 후 별다른 혐의점을 밝혀내지 못했다. 또 드루킹과 4차례 만나고 ‘간담회 사례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난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을 조사하지 않은 것 등에 대해 경찰이 대통령 핵심 측근이란 점을 의식해 ‘봐주기’가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으며, 마침내 특검 수사로 이어진 것이다.

허익범 특검팀은 지난 25일, 그동안 서울경찰청이 139일간에 걸쳐 수사한 기록을 넘겨받았다. 관련된 피의자들만 해도 44명이다. 특검이 수사에 착수한 이상 경찰 수사자료는 참고자료에 불과할 뿐이고 기록 검토와 이외 내용에 대해 특검이 나서서 야당측에서 주장하고, 또 세간에서 궁금해하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댓글 조작이 있었느냐와 문 대통령 측근이 관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한 치의 의심이 나오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해야 할 것이다.

정치활동에서 사실을 왜곡·호도하는 행위는 반민주적 처사이다. 더욱이 공직선거에서 댓글 조작 등으로 사회여론을 조장하는 것은 중대 범죄행위로 엄벌 받아야 마땅하다. 특검이 수사를 착수했으니 문재인 정부 들어 최악의 스캔들로 거론되고 있는 드루킹 의혹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기를 국민은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허익범 특검은 야당이 의심하고 있는 최소한 핵심 의혹 세 가지, 즉 ▲드루킹 일당이 지난해 5월 대선에서 댓글 여론 조작에 관여했는지 여부 ▲김경수 당선인이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에 도움 줬는지 여부와 청와대 송 비서관의 역할이 어떠했는지 등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이 사건에서 그 진실을 명명백백히 가려주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