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남북이산가족 상봉 행사 환영하며 기대 크다
[사설] 남북이산가족 상봉 행사 환영하며 기대 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정세가 평화지대로 안착하기 위한 국내외 여러 사안들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고 있다. 8.15 광복절 계기 남북적십자회담 개최, 군(軍)통신선 완전복원 논의를 위한 남북군사실무회담(6.25) 개최,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 등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일련의 조치들이 그야말로 ‘봇물 터지듯’ 터져 나오고 있음은 4.27판문점 선언의 후속 조치들이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한반도 평화의 봇물이 터진 계기는 남북정상회담이고, 그 구체적인 실증(實證)이 두 정상간 합의 내용이 담긴 4.27판문점선언이다. 그 내용 가운데 제1항인 남북관계의 전면적, 획기적 개선·발전 항목에 따라 남북적십자회담이 지난 22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렸고, 제2항 군사적 긴장 상태 완화를 위한 후속 조치로써 장성급 군사회담이 열렸다. 이와 같이 남북한 당국 합의 내용에 관해 후속 조치들이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은 남북한뿐만 아니라 세계인들이 바라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수순일 것이니 앞으로 더 빠른 진척이 기대된다. 

판문점선언에 담겨진 여러 사안들의 조속 실현을 위해 남북 당국에서 다양한 일정들이 소화되고 있는 가운데 특히 남북이산가족 상봉은 시급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오는 8월 20~26일 금강산면회소에서 개최되는 제21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서 만나게 될 대상은 남북 각 100명인바, 추후 상봉행사에서는 현 실정을 감안해 인원과 횟수에서 획기적인 해결점이 나왔으면 한다. 대한적십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이산가족은 13만 2100여명으로 생존자는 5만 6800여명이다. 생존자 가운데 약 63%(3만 5960명)는 80세 이상의 고령자이다.

상봉행사가 매달 열리고, 인원을 200명으로 늘린다고 가정해도 국내 생존자 모두가 북한 가족을 만나려면 23년이란 세월이 걸리게 된다. 이 점을 남북한 당국이 모를 리 없을 테지만 남북 두 정상들이 한반도 평화·번영을 약속한 바 있고, 인도적 차원에서도 남북이산가족 상봉행사만큼은 획기적인 진전이 있었으면 한다. 생사 확인, 편지 교환과 화상 상봉, 고향방문단 운영, 상시면회소 개설 등 실현가능한 일들이 많다. 34개월 만에 재개되는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환영하면서 이산가족의 한을 조기에 풀어주기 위한 당국의 노력에 큰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