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결정난 신공항문제, 또 갈등을 부추기는가
[사설] 결정난 신공항문제, 또 갈등을 부추기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정부에서 이미 결정난 신공항 문제가 다시 불거져 지역갈등을 빚어내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가 후보 시절 공약인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또 다시 거론하면서 “김해신공항은 잘못된 정치적 판단”이라며 가덕도 신공항을 재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공약은 선거용이 아니다. 부산의 백년대계를 위해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반발하는 등 지역갈등이 재점화되고 있는 것이다.

신공항 문제는 오랫동안 지역갈등을 유발해온 대표적인 사례였다. 부산시가 ‘1992∼2002년 부산도시계획’에 신공항 건설 필요성을 제기한 이후 2005년 영남권 지자체에서 신공항 건설을 건의했고, 2006년 12월 27일 노무현 대통령이 신공항 공식 검토를 지시함으로써 국토연구원이 연구용역에 착수했던 것이다. 그 후 2009년 12월에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 두 곳이 후보지로 결정되자 지역발전에 밀접한 관계가 있던 영남권 5개 지자체 및 주민들은 유치경쟁을 해왔고,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 계속 논란거리가 돼왔다. TK·PK의 갈등이 심화되자 2016년 6월 박근혜 정부에서 신공항 건설 백지화와 김해공항 확장 방안을 최적의 대안으로 결론지은 것인데, 10년 이상 지역갈등을 유발해온 신공항 문제가 다시 재발된 것이다.

부산시장 당선자 입장에서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 밑그림은 부산의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이보다 더 큰 지역 이슈는 없을 것이다. 또 부산지역만 고려한다면 확장 계획이 실천 단계에 들어간 김해공항 확장을 중단하고 가덕도에 신공항을 건설하는 게 타당할 일일 것이다. 하지만 신공항 건설은 부산지역에 한정되는 게 아니고 대구, 경북, 울산, 경남 등 영남권과 연계되는 국책사업이므로 거시적이고 국가적 이익을 따져야 할 현실성과 당위성이 있는 것이다.

신공항 문제를 관장하고 있는 김현미 건설교통부 장관은 지난 25일 취임 1년을 맞아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가 언급한 가덕도 신공항 건설 건과 관련해 내부적으로 점검했다면서 “현재 공항 위치를 바꾸는 것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은 바 있지만 이미 확정된 ‘신공항 백지화’에 대해 부산시장 당선자가 선거공약을 이유로 재론하는 것은 국가적 차원에서도 바람직하지가 않다. 지역갈등을 유발시키는 지역이기주의는 사라져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