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1차전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아쉬워”
[러시아월드컵] “1차전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아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자정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한 뒤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출처: FIFA공식홈페이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24일 자정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한 뒤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출처: FIFA공식홈페이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선수들이 부담갖지 않고 힘냈으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홍수영 인턴기자] 24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한국 대 멕시코 경기에서 1:2로 한국이 패배했다.

이날 서울 광화문 일대 거리응원에 나온 시민들은 경기결과에 다소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지난 1차전이었던 스웨덴전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인 것에 만족하며 남은 3차전 독일전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을 기대했다.

경기는 전반 장현수의 핸드볼 반칙으로 지난 1차전 때와 마찬가지로 패널티킥으로 1점 내준채 진행됐다.

거리 응원에 나온 시민들은 ‘또 패널티킥이야?’라는 반응이었지만, 그럼에도 응원을 이어나갔다.

이어 후반 21분 치차리토에게 추가 실점하며 0-2로 뒤지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뛴 대표팀은 손흥민 선수와 함께 후반 추가시간에 왼발 중거리 슛으로 이번 월드컵 한국 첫 골을 성공시켰다.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한국과 멕시코전이 열리는 24일 멕시코가 득점하자 시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한국과 멕시코전이 열리는 24일 멕시코가 득점하자 시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조성권(33, 남, 남양주시)씨는 경기에 대해 “스웨덴 전보다는 잘한 것 같다”며 “2게임 연속 패널티킥은 아쉽지만 오늘은 어쩔 수 없는 상황 같다. 마지막 경기는 출근 때문에 함께하지 못하지만 좌절하지 말고 끝까지 선수들이 힘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정온(여, 23, 장안동)씨는 “역시 한국인은 끈기다”라며 “패스가 불안하고 선수들 움직임이 아쉬웠다. 하지만 열심히 하는 모습은 좋았다. 다음 경기는 (시간상) 응원하지 못 하지만 꼭 이겼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함께 응원나온 황희선(20, 여, 강북구)씨와 손가연(20, 여, 강북구)씨도 “답답했는데 골을 넣어서 시원했다. (선수들이) 부담갖지 말고 최선을 다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24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한국과 멕시코전이 2:1로 패배하자 축구팬들이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24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한국과 멕시코전이 2:1로 패배하자 축구팬들이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한편 한국은 이번 경기까지 패하게 되면서 16강 행을 위한 경우의 수는 독일과 스웨덴 경기에서 무승부나 스웨덴이 승리하면 16강 진출이 좌절된다.

독일이 이길 경우에만 한국은 3차전에서 작은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따라서 독일이 1-0 정도로만 이기는 게 현재로선 우리가 바랄 수 있는 가장 최상의 시나리오다. 그 조건이 갖춰진다면 3차전에서 멕시코가 스웨덴을 무조건 잡아주는 전제 하에 우리나라가 독일에 승리한다면 16강은 가능해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