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文 대통령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 점점 현실화”
[러시아월드컵] 文 대통령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 점점 현실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 참석,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 참석,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 멕시코의 경기를 관전한 문재인 대통령이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에게 “회장님을 처음 만나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를 말했는데 그게 점점 현실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오후 전반전이 끝난 후 인판티노 회장에게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를 언급하자 인판티노 회장은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부르면 언제든지 달려가겠다”고 화답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대통령이 남북 공동개최를 말한 게 불과 1년 전이었는데 그때만 해도 실감 나지 않았으나, 그사이에 많은 일이 일어났다”며 “아주 많은 일을 해내셔서 모든 사람이 대통령을 사랑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뿐만 아니라 한국 밖의 사람들, FIFA 관련자들뿐 아니라 축구와 무관한 사람도 대통령을 사랑한다”면서 “대통령의 열성과 집요함, 그리고 추구하는 가치가 힘을 발휘했다”고 평가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조만간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이날 한국 대표팀이 2대 1로 패하자 문 대통령은 경기가 끝난 후 선수 라커룸으로 이동해 선수들과 코치진을 격려했다.

청와대는 국내에서 개최된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제외하고, 해외에서 열리는 한국 대표팀의 월드컵 경기를 대통령이 직접 관전하고 선수단을 격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청와대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과 멕시코전은 뜨거운 90분이었다. 문 대통령도 한국에서 새벽까지 열띤 응원을 보낸 국민과 한마음으로 경기장에서 선수들을 응원했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달려준 대한민국 선수들과 코치진 모두 고맙다”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