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역사적 만남이 이뤄질 남북정상회담장
[천지일보 영상뉴스] 역사적 만남이 이뤄질 남북정상회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판문점 평화의집 회담장입니다.

이번 회담을 위해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했는데요.

긴장감을 덜기 위해 직사각형 테이블 대신 타원형의 테이블이 마련됐습니다.

궁궐의 교각 난간 형태를 모티브로 두 개의 다리가 하나로 합쳐지는 모습으로 제작됐고, 중앙 폭은 올해를 상징하는 2018mm입니다.

두 정상이 마주 앉을 의자 등받이에는 한반도 지도 문양이 새겨졌습니다.

회담장 벽에는 금강산 그림이 걸렸는데, 금강산 관광이 남북 화해와 협력의 상징이었기 때문이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내일 남과 북은 이곳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갖습니다. 

(영상편집: 황금중 기자, 화면: 판문점 공동취재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