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회담 D-2] 베일 벗은 회담장 내부… 남북정상 간 거리 ‘2018㎜’
[남북회담 D-2] 베일 벗은 회담장 내부… 남북정상 간 거리 ‘2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오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장이 공개됐다. (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5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오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장이 공개됐다. (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5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오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장인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 2층에 동시 입장, 타원형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마주 앉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의 거리는 한반도 평화 정착의 역사적 전환점이 될 2018년을 상징하는 2018㎜다.

청와대는 새 단장을 끝낸 정상회담장 내부를 25일 공개했다.

회담장 입구에 들어서면 둥근 테이블이 중앙에 위치해 있다. 궁궐의 교각 난간 형태를 본떠서 두 개의 다리가 하나로 합쳐지는 모습으로 왼편에 남측 대표단, 오른쪽에 북측 대표단이 앉게 된다. 과거 회담장에 있던 테이블은 직사각형 모양이었다.

타원형 테이블 중앙의 폭은 2018년을 상징한 2018㎜다. 청와대는 한반도 평화 정착 실현을 위한 역사적 남북정상회담을 상징하는 기념물로 보존할 만한 가치를 지니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앉게 될 의자도 새로 제작됐다. 양측에 각각 7개씩 총 14개의 의자가 놓였으며, 가운데 남북 정상이 앉을 의자 등받이에는 제주도와 울릉도, 독도까지 그려진 한반도 문양이 새겨졌다. 테이블 뒤 편에는 각각 6명이 앉을 수 있는 의자가 별도로 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5일 공개된 판문점 평화의집 남북정상회담장 정상용 의자. (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5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5일 공개된 판문점 평화의집 남북정상회담장 정상용 의자. (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취재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5

회담장의 배경이 될 출입문 맞은편 벽에는 신장식 화백의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이 걸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 작품 앞에서 정상회담 시작 전 악수를 하고 기념촬영을 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남북의 화해와 협력의 상징인 금강산을 회담장안으로 들여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소망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회담장 내부 인테리어는 전반적으로 한옥의 대청마루 이미지를 살렸다. 회담장 바닥 카펫은 푸른 계열로 깔았다. 청와대는 “한반도 산천의 아름답고 푸른 기상을 회담장 안으로 들여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하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