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한국GM 폐쇄에 따른 지역 건설경기 회복 ‘총력’
군산시, 한국GM 폐쇄에 따른 지역 건설경기 회복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군산시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발표에 따른 침체된 지역건설경기를 회복시키기 위해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군산시는 최근 군산경제 위축에 따라 지역건설시장이 어려워진 실정을 고려해 공사·용역 시행 시 지역 업체에 우선 도급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지역 내 공사자재와 인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 예산 546억원 중 68.5%인 374억원을 상반기에 집행하는 것을 목표로 실시설계와 현장조사를 조기에 마무리해 신속한 착공·준공처리를 할 계획이다.

추진예정인 사업에는 ▲도시계획도로 개설 사업으로 공단대로 확장공사 등 16개 사업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지원사업으로 16개 사업 ▲지방도 확·포장 사업으로 3개 사업 ▲농어촌도로 개설 사업으로 8개 사업이다.

또한 ▲지방하천 및 소하천 정비사업 ▲도로·안전시설물 정비를 위한 긴급보수공사 ▲마을길 정비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등을 추진해 시민들에게 안전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농촌지역 영농환경 개선을 위한 농·배수로 정비 및 사리부설을 영농기 이전에 조기 완료해 영농불편을 해소하고 농산물 반출이 쉽도록 해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지역위기 상황 속에서 적극적이고 신뢰성 있는 건설 행정을 추진해 서민생활 안정화 및 불편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