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관리’ 신청 준비 한국GM… 20일 결정될 듯
‘법정관리’ 신청 준비 한국GM… 20일 결정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 청천동 한국GM 부평공장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인천 부평구 청천동 한국GM 부평공장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GM, 회생 의지 꺾여 법정관리행

‘트랙스’ 생산물량 중국 이전방안

임단협 ‘CCTV 갈등’ 결국 무산돼

법정관리 시 소수조직만 남을 것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경영악화로 자금난에 시달리던 한국GM에 대해 제너럴모터스(GM)가 ‘법정관리’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사실상 한국GM을 스스로 살리겠다는 의지를 접은 셈이다.

이뿐 아니라 한국GM이 주력으로 수출하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랙스’ 생산물량도 중국으로 이전계획의 현실성 검토가 마무리 짓는 단계로 알려졌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은 현재 재무·인사·법무 관련 조직을 통해 법정관리 신청 실무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GM과 한국GM 경영진은 오는 20일을 ‘자금 고갈’ 데드라인으로 두고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이에 20일까지 상황에 진전이 없으면 곧바로 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하기 위한 내부 움직임인 것이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한국GM 임원 간담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한국GM 임원 간담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앞서 지난달 26일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노조 지도부와의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 자리에서 잠정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한국GM에 대한 ‘부도 신청’을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엥글 사장은 “내달 20일까지 정부가 원하는 자구안이 완성되지 않으면 정부나 산업은행(산은)에 지원을 받기 어려워져 부도 신청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댄 암만 GM 총괄사장도 오는 20일을 골자로 구조조정 합의 데드라인임을 못 박았다. 암단 사장은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20일에 협상 테이블에 와야한다”며 “20일이 구조조정 합의 데드라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데드라인이 코앞까지 다가온 가운데 한국GM 사태의 분수령이 될 노사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은 2주 동안 진행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날 1시 30분께 인천 부평구 청천동 한국GM 부평공장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8차 임단협은 폐쇄회로(CC)TV 설치 문제로 노사 간의 갈등 끝에 무산됐다.

사측은 노조가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의 사무실을 점거하고 집기를 파손했던 일을 이유로 안전보장을 위해 이같이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CCTV와 복수의 문이 있는 곳이 교섭 장소가 돼야 한다는 게 사측의 주장이다.

이에 노조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노조 관계자는 “원래 진행하고자 했던 날짜는 지난 10일인데 사측이 12일로 하자해서 바꿨더니 이제 CCTV를 문제 삼고 있다”며 “사측이 의도적으로 임단협을 피하는 것 같다”고 당황스러워했다.

한국GM 관계자는 CCTV 설치 등으로 교섭 대표들의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한 교섭을 재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날 무산된 8차 임단협은 차후 노사 간 협의 후 재개할 계획이다.

[천지일보 군산=이진욱 기자]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이 내려진 지 하루가 지난 14일 한산한 전북 군산시 한국GM 군산공장 입구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4
[천지일보 군산=이진욱 기자]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이 내려진 지 하루가 지난 14일 한산한 전북 군산시 한국GM 군산공장 입구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4

한편 지난 2월 13일 군산공장 폐쇄조치 됐다. 본사GM은 이후 차입금 27억 달러 출자전환, 신차 2종의 한국GM 공장 배정 등의 투자 계획서를 제출하는 등 한국GM 경영정상화 방안을 모색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GM 최고경영진의 한국GM 처리 방향이 ‘회생’보다는 ‘법정관리’ 쪽으로 기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한국GM 부평·창원공장의 ‘외국인투자 지역’ 지정 신청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신성장기술이 부족하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이에 GM과 한국GM이 내놓은 회생 방안 또한 막힌 상황이다.

실제로 한국지엠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청산(파산)이나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 뿐만 아니라 생산 시설 축소, 폐쇄 등으로 결국 연구·디자인 센터와 판매 조직 정도만 살아남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한국GM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