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통신장애 고객 730만명 보상… 최대 7300원”
SKT “통신장애 고객 730만명 보상… 최대 7300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자메시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자메시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SK텔레콤이 지난 6일 발생한 통신 장애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피해를 본 고객 약 730만명에게 이틀치 요금을 보상하기로 했다.

7일 SK텔레콤은 장애로 인해 불편을 겪은 고객에게 실납부 월정액의 이틀치를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실납부 월정액은 선택약정(요금할인) 적용 전 금액이 기준으로, 각종 할인액을 빼고 산정한다. 예컨대 6만 5천원대 요금제 가입자는 25% 요금할인(할인액 약 1만 6천원)을 받더라도 6만 5천원을 기준으로 산정된다. 결합할인을 받을 경우에는 할인액을 뺀 금액이 실납부 월정액이 된다.

통신장애 피해 고객에 대한 보상금액은 약 600원에서 7300원까지 산정될 것으로 보인다. 통신장애는 전날 오후 3시 17분부터 5시 48분까지 2시간 31분간 이어졌다. 이 시간대에 한번이라도 문자 메시지나 통화 장애를 겪은 고객 약 730만명이 보상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상 고객에게는 안내 메시지가 발송되며, 보상액은 다음 달 청구되는 4월분 요금에서 자동 공제된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이번 장애로 불편을 겪은 모든 고객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전체 통신 인프라를 재점검해서 더욱 안정적인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4-11 18:39:00
나도 SK인데 왠일인가 했는데 통신장애였구나 SK 그동안 최고의 통신망을 자랑했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