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 ‘중동 뇌관’ 터졌다
트럼프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 ‘중동 뇌관’ 터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한다고 선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한다고 선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옳은 일, 이미 이뤄졌어야… 대사관 옮겨라”
아랍국과 이슬람권의 반발 등 큰 파장 예고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인정하고 텔아비브에 위치한 미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것을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새벽 3시)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은 명백히 이스라엘의 수도임을 인정한다”면서 “이는 현실을 받아들이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것은 옳은 일이고 이미 이뤄졌어야 하는 일”이라며 “또 국무부가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준비를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2국가 해법’을 지지할 준비가 돼 있으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조만간 중동으로 파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팔 평화공존 구상인 ‘2국가 해법’은 1967년 정해진 경계선을 기준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국가를 각각 건설해 영구히 분쟁을 없애자는 방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것은 자신이 대선 때 내건 공약을 지킨 것이다. 그는 대선 당시 이스라엘의 수도로 예루살렘을 인정하는 것과 미국 대사관 이전으로 공약으로 제시했다.

예루살렘의 이스라엘 수도 인정은 미국 공화당의 주요 기반인 보수기독교계와 유대교의 오랜 바람이었던 만큼 이들을 의식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라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이 미국 내 공화당 지지층을 재결집하려는 의도가 깔렸다는 게 미국 언론들의 시선이다.

예루살렘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분쟁지역으로 유대교를 비롯한 기독교, 이슬람교 모두 성지로 여겨 민감한 지역이다. 이에 국제사회는 예루살렘을 어느 나라의 수도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미국의 역대 어느 대통령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중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준 적도 없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는 발표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오랜 분쟁의 뇌관을 건드린 것인 만큼 향후 아랍국가와 이슬람권의 반발 등 큰 파장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7-12-07 10:44:46
아무튼 트럼프의 추진력 하나는 인정할만해요 그 누구도 감히 못 건드리는 부분을 과감히 건드렷으니... 약소국 같았으면 불가능한 일이죠 미국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