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 의지 밝혀… 관련 논의 재개해야”
정우택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 의지 밝혀… 관련 논의 재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겸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정 권한대행은 “저희는 문재인 정부와 협력할 것은 협력함으로써, 오로지 권력투쟁에 몰두하는 야당의 모습은 지양할 것이지만, 정부가 잘못한 것은 지적하고, 때로는 강력히 저항하는 야당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내년 지방선거 시까지 개헌… 시간 허비하지 말자”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9일 본격적인 개헌 논의에 착수할 것을 정치권에 요구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개헌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면서 “취임 초기 대통령이 개헌 의지를 분명히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 있는 일로써, 대통령의 이 말씀을 통해 정치권이 본격적인 개헌 논의를 재개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주장했다. 

정 권한대행은 “지난 3월 초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대선 전 분권 개헌에 합의했고, 단일안도 거의 완성했다”며 “이것이 성사되지 않은 유일한 이유는 당시 문재인 후보의 반대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개헌을 반대한 가장 큰 이유가 시간이 촉박하다는 것이었고, 내년 지방선거 시 개헌을 공약했다”며 “대통령이 취임 열흘 만에 직접 개헌 추진 의사를 밝혔으므로, 이제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본격적으로 관련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