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웰빙건강 > 의학정보
[100세 건치! 생활 TIP] ⑫ 비만 등 ‘성인병’, 길들여진 습관 때문에 치아까지 망가진다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04.13 09:54:5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대부분 구강 질환이 발병되면, 원인을 주로 구강 내에서 문제를 찾으려 한다. 하지만 구강은 몸 건강의 신호등이라 불릴 만큼 신체 건강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다. 치아와 관련 없는 질환이 발병됐어도 구강 건강은 쉽게 위협받을 수 있다. 특히 질환을 유발하게 만드는 ‘비만’과 같은 성인병의 경우에는 더 주의를 요한다. 또한 비만은 다른 합병증까지 유발하기에 치아에 더 악영향을 가져오기 마련이다. 성인병으로 생긴 구강 질환에 대해 살펴보자.

◆ 당뇨·고혈압·비만… 치아 건강 위협은 물론 치료에도 악영향

나이가 들어가면, 길들여진 생활 습관을 쉽게 바꾸지 못해 신체가 변하게 된다. 그래서 40대가 넘어가면, 복부나 하체 비만이 쉽게 생기게 된다. 이는 단순 신체 변화만 아닌 합병증이나 면역력 저하와 연관돼 치아 건강을 위협한다.

복부 비만은 외관상 문제도 생기지만, 내장에 쌓인 지방 덕분에 각종 문제가 발생한다. 장은 영양분 흡수부터 몸속 유해물질을 배출하는 기관이다. 내장에 지방이 쌓이면 유해물질 배출 기능이 떨어지고, 염증을 유발해 각종 독소가 발생된다. 이 독소는 전신으로 퍼져 몸의 면역력을 낮추게 된다. 낮은 면역력은 치주 질환의 주요 원인이 되며, 구강 세균 생태계까지 영향을 미쳐 구취 유발이나 충치가 발생되기도 한다.

비만이 되면 덩달아 찾아오는 질환인 ‘당뇨, 고혈압’도 치아 건강을 위협한다. 한 연구 결과를 살펴보면 당뇨병 환자의 경우 치주염 위험은 3배나 높으며, 잇몸 뼈 소실도 11배나 빨리 진행된다. 반대로 치주염을 가진 환자는 당뇨병에 걸릴 위험은 2배나 높다고 말한다. 이는 혈당이 올라가면 위해 세균 저항력 저하나 염증 유발 성분이 증가해 치주 조직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고혈압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잇몸병이 있는 사람은 고혈압 발병 위험이 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또한 고혈압, 당뇨병을 가진 채 치과 진료를 받게 되면, 상처 치유가 더뎌 추가 감염의 위험에 노출되기도 한다. 진료 전 치과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받아야 한다.

인천W치과 김정환 원장은 “성인병이 무서운 이유는 회복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또한 성인병과 함께 따라오는 질환은 치아 건강부터 생명까지 위협받기에 더욱 조심해야 된다”며 “건강한 식습관은 치아 건강은 물론 건강한 삶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비만과 같은 성인병은 말 그대로 나이가 들어가며, 길들여진 생활 습관에 따라 생기는 질환을 뜻한다. 대개 40대가 넘어가면서 발병률이 증가하는 질환이지만 서구화된 식사나 음주, 흡연, 운동 부족이 지속된다면, 성인병 발병 나이를 앞당기게 된다.
만약 젊은 나이에 성인병은 걸렸다면, 자신의 생활 습관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자신이 주로 섭취하는 음식부터 취침 시간까지 따져봐야 한다.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