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전 장관 “책 보면 다 있다”
송민순 전 장관 “책 보면 다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송민순 전(前) 외교통상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북한대학원대학교 출근길에 자신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송 전 장관은 취재진의 질문에 “책(빙하는 움직인다)에 보면 다 있다”고 답했다. 

최근 송 전 장관이 지난 2007년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노무현 정부가 사전에 북측 의견을 확인한 뒤 기권 결정을 내렸다는 내용이 포함된 회고록을 펴내며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