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는 봄] 막바지 동백꽃 바닥에 수놓아
[제주는 봄] 막바지 동백꽃 바닥에 수놓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제주자치도 서귀포시 중문동 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근처에는 동백꽃이 막바지 인사를 하고 있다. 바닥에는 잔디 위로 꽃송이가 수를 놓았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제주=손성환 기자] 19일 제주자치도 서귀포시 중문동 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근처에는 동백꽃이 막바지 인사를 하고 있다. 바닥에는 잔디 위로 꽃송이가 수를 놓았다. 동백은 12월 겨울에 펴서 4월에 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