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는 봄] 제주 노란 꽃밭에서 웃음가득
[제주는 봄] 제주 노란 꽃밭에서 웃음가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7일 제주도 성산읍에서는 만발한 유채꽃 사이에서 사진을 찍는 이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제주=손성환 기자] 제주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일출봉 근처에는 유채꽃이 만발했다. 만발한 유채꽃 사이에서 사진을 찍는 이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가족과 함께 또는 친구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하며 제주에서의 봄을 만끽하고 있다.

3월 제주 곳곳에서는 유채꽃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어떤 곳은 무와 같은 채소밭에서 함께 심겨져 있기도 했다. 유채는 꽃이 피기 전에는 연한 줄기와 잎 부분을 이용해 김치를 담그기도 하고 음식으로 먹을 수 있다. 또 유채 씨앗은 카놀라유의 원료로서 식용유로 활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