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는 봄] 싸이 춤추는 돌하르방과 만개한 유채꽃
[제주는 봄] 싸이 춤추는 돌하르방과 만개한 유채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7일 제주도 성산읍에서는 유채꽃이 만개한 가운데 제주 특유의 돌하르방이 중앙에 위치해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제주=손성환 기자] 제주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에는 유채꽃이 만개한 가운데 제주의 토속기념물 돌하르방이 서있다.

돌하르방을 처음 본 한 아이는 “왜 싸이(가수) 춤추고 있어?”라고 묻는다. 툭 튀어나온 두 눈에 굳게 다문 입과 벙거지 모자를 쓴 모습의 돌하르방은 ‘돌로 만든 할아버지’라는 뜻이다. 타 지역에서 장승과 같은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민속자료 제2호로 지정된 돌하르방은 두 손으로는 배를 감싸 안고 있는 특유의 모습을 하고 있어 여느 정승의 모습과는 다르다. 또 지역 특유의 구멍이 난 검은 돌인 현무암으로 만들어진 것도 특징이다.

말과 유채꽃도 제주도만의 봄의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풀잎 사랑 2016-03-21 08:16:37
하르방잌ㅋ귀욘넼ㅋㅋㅋㅋ 유채꽃보러 제주로 가고싶다~~

smarteco 2016-03-20 22:05:02
ㅎ 싸이춤추는 돌하르방이라~~
아이의 생각이 기특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