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해외연수 지원 사회복지사 1000명 돌파
삼성, 해외연수 지원 사회복지사 1000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의 사회복지사 해외연수 누적인원이 1000명을 돌파했다.

14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한국사회복지사협회는 이날 오전 용산 효창동에 위치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해외연수에 참여한 사회복지사 81명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3 사회복지사 해외연수’ 수료식을 개최했다.

삼성은 지난 2001년부터 13년간 사회복지사들의 역량 강화와 전문성 향상을 위해 한국사회복지사협회와 함께 1021명의 사회복지사의 해외 연수를 지원했다.

삼성의 사회복지사 해외연수 프로그램은 매년 평균 80여 명의 사회복지사가 10개 팀으로 나눠 유럽, 북미 등에서 약 2주간의 일정으로 사회복지 현장을 방문한다.

해외연수에 선발된 사회복지사들은 사전에 팀을 이뤄 3개월 동안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연수를 다녀와서 3개월 이상 성과 정리, 연구 과정을 거쳐 연수를 완료한다.

또한 해외연수를 다녀온 사회복지사들은 매년 팀별로 연수 성과 보고서를 발간해 국내 사회복지 현장에 공유하고, 2011년부터는 선진국 사례 위주의 배움에서 탈피해 저개발국가에 한국의 우수 프로그램을 전파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특히 삼성의 사회복지사 해외연수 지원 프로그램은 작년의 선발 경쟁률이 4:1이 넘을 정도로 현장 근무하는 사회복지사들에게는 인기가 높다.

2001년 첫 사회복지사 해외연수에 참여했던 김성연 인천재능대학 교수(연수 당시 충현복지관 팀장)는 “해외연수를 통해 자극을 받아 더욱 노력해 교수가 될 수 있었다”며 “사회복지사 개인에게 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서준희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은 “사회복지사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누적된 연수 성과들을 사회복지 분야 전체에서 공유해 국내 사회복지 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는 디딤돌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