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문화캠페인 2월 선정작 발표
효문화캠페인 2월 선정작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하드립니다♥

◆우수작
어머니- 장유진(학생, 경기 안산시 단원구)

 




 

 

 


◆가작

세상천지에 아름다운 꽃은 효행자- 박석호(광주시 동구)

공동체 복원 위한 기본적 도덕규범은 ‘孝’- 오지은(광진도서관장)
작약꽃 같던 우리 엄마 정경선- 정경선(용산도서관 사서)
어미의 숫자- 최일걸(시인)
하나뿐인 아들이 어머니 간호해 기쁩니다- 배규석(서울 은평구)

-효문화캠페인 1월 선정작-

◆우수작

“자녀들이 공부할 수 있게 버팀목 돼준 어머니” - 이현순(미쉘리네트워크 대표)

 ◆가작

이슬처럼 별처럼- 헤라(다문화 가수)

못다 한 효도, 어르신을 위한 봉사활동으로- 오용규(종로소방서 구조구급팀장)

바다, 그리운 어머니- 윤인숙(시인, 드라마 작가)

내가 뭘 하든 화 안내던 아버지- 유두현(종로소방서 세종로119안전센터 소방사)

오늘도 친딸처럼 ‘만나러 갑니다’- 김성심(한국야쿠르트 용산구 한남지점 사원)


-효문화캠페인 12월 선정작-

◆우수작

그리운 나의 아버지- 김선희(용산도서관장)

 
◆가작

‘울컥한 그리움’ 아버지… 그 말 없는 사랑 그리워- 성장현(용산구청장)

“아들아, 어미의 아들로 말고 대한의 남아로 죽어다오!”- 이종래((사)효창원7위선열 기념사업회 회장)

그날 회초리 속에 담겼던 아버지의 孝心- 이일(동작소방서장)

어느새 꼬부랑 할아버지 되어버린 우리 아버지- 장정애(동대문소방서 홍보팀장)

자꾸만 부르고 싶은 어머니- 김신자(리틀피아노사업단 대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필현 2013-03-29 00:34:55
얼마나 효 문화가 사라졌으면 이런 캠페인까지 해야 하나.. 각막한 세상을 보면 한숨만 나온다. 그나마 여기 글들 보고 사라진 효 문화가 다시 살아나길 바라면 그것도 욕심일까.

커피 2013-03-28 20:03:20
효문화캠페인을 보면서 아직은 우리나라가 동방예의지국이라는 말을 쓸수가 있겠어요. 부모님을 사랑하는 마음들을 글을 통해 읽으면서 저도 행복을 느꼈어요...축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