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문화캠페인-詩에 담은 孝] 어머니
[효문화캠페인-詩에 담은 孝] 어머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유진 학생(경기 안산시 단원구)

어머니

▲ 장유진 학생

해님처럼 따스한 미소로
나에게 웃음을 주시고

내가 아파
눈물이 날 때에는
바람처럼 시원하게

내 마음을 달래 줍니다.

물처럼 필요한
사람이 되라는
어머니의 말씀처럼

나는 어머니의 마음에
기쁨의 농사를
지어 드리고 싶습니다.

▲ 전사랑(8, 과천 부림동) 양의 그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진주 2013-02-18 11:17:47
어리지만 어머니에 대한 사랑이 느껴져요..

미나리 2013-02-13 15:32:31
어릴때 그렸던 그림이 생각이 나네요. 세월이 많이 지났지만 가지고 있을걸 그랬다라는 아쉬움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