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문화캠페인-詩에 담은 孝] 어미의 숫자
[효문화캠페인-詩에 담은 孝] 어미의 숫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미의 숫자

▲ 시인 최일걸

하나가 둘이 된다는 것은
슬프고 무서운 일입니다
그래서 갓 태어난 아기는
서럽게 울음을 터뜨립니다
그런 자식을 품에 안은 어미는
하나로 돌이키려 하는 것이 아닙니다
어미가 자식을 성장시킨다는 것은
하나로 올곧게 독립시키기 위함입니다
한사코 붙잡고 놓고 싶지 않은 게
자식이지만
완벽하게 떨어뜨려놓고
먼발치에서 자식을 지켜보는 어미는
결코 하나가 아닙니다
어미는 자식을 하나로 우뚝 세우기 위해
자신을 지워버립니다
어미는 언제나 자식을 향해 열려 있는
0일 따름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무네 2013-03-20 13:15:38
시가 마음에 와 닿지는 않네요. 어머니의 사랑이라기 보다는 어머니의 협박으로 느껴지는 시... ㅎㅎ

혜지니 2013-03-09 12:19:08
엄마의 마음이 고스란히 들어있군요. 봄이 되니 엄마 생각이~

최영미 2013-03-02 22:17:02
부모가 자식 생각하는 마음을 자식은 알까요. 아무리 안타깝게 타이르고 일러도 듣지 않으니 너무 안타깝고 가슴이 아픕니다. 언제면 이 상황에서 벗어날까 생각합니다.

강지연 2013-02-25 22:34:38
오빠가 늦은 나이에 애를 낳아서 우유병을 들고 먹이는 것을 보니 이 시의 내용이 더욱 와 닿는군요.평생 결혼 안하겠다던 오빠가 아신생아를 안고 있는 모습에 가족들 모두 웃음 꽃이 만발하게 되었거든요

조정현 2013-02-25 20:22:33
부모의 희생으로 자식이 성장해가는 것이죠. 이 효의 문화가 사라져가는 현실이 안타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