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국민대회 참여 공무원 무더기 징계
범국민대회 참여 공무원 무더기 징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19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시국선언 탄압 시국대회(2차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공무원을 고발 또는 중징계를 내리겠다고 20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이달곤 장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 대회를 주도한 민공노·전공노 등의 핵심관계자를 국가공무원법 또는 지방공무원법상 집단행위 금지규정 위반혐의로 형사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7.19 시국대회에 참여한 공무원들도 신원을 파악하여 해당 소속기관에 중징계 또는 형사고발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경제위기와 최근의 폭우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의 아픔을 보듬어야 할 공직자가 수차에 걸친 사전설득과 참여자제 당부, 불법 시국노조의 이름으로 시국대회를 개최시 엄중조치하겠다는 정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집단적으로 불법 정치집회에 참여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형사님 2009-07-21 11:25:53
무더기 징계? 놀고들 있네... 징계내리는 사람들은 털어도 먼지 않나는 깨끗한 인간들인가?...

박 경찰 2009-07-21 11:24:41
불법정치 참여라? 자기들 보기엔 불법정치겠지만 참여한 공무원들은 나라를 위한 필사적 몸부림이지 않을까요? 경제위기와 폭우로 국민들이 어려움 겪고 있을때 행정안전부 관계자및 고위 공무원들은 비싼 침대에 외제차에 산불 구경하듯이 동정, 혀만 차고 있었겠지요?.... 나참 더러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