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치매전담형 노인시설 증·개축 지원한다
남원시, 치매전담형 노인시설 증·개축 지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치매국가책임제’에 발맞춰 민간 노인요양시설을 치매전담형 노인시설로 증·개축을 지원한다. 사진은 지난해 지원한 지리산노인복지센터 치매전담 주·야간 보호시설의 인지전담센터 모습. (제공: 남원시) ⓒ천지일보 2021.7.23
남원시가 ‘치매국가책임제’에 발맞춰 민간 노인요양시설을 치매전담형 노인시설로 증·개축을 지원한다. 사진은 지난해 지원한 지리산노인복지센터 치매전담 주·야간 보호시설의 인지전담센터 모습. (제공: 남원시) ⓒ천지일보 2021.7.23

지난해 1곳, 올해 2곳 지원 계획

“지원 통해 치료·안심·행복 증진”

시, 65세 이상 치매환자 2300명

[천지일보 남원=류보영 기자] 남원시가 ‘치매국가책임제’에 발맞춰 민간 노인요양시설을 치매전담형 노인시설로 증·개축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치매환자와 그 부양가족들의 경제적·정신적 어려움을 해소시키고, 치매 어르신 복지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올해까지 3개 시설, 총 12억 7천만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지리산노인복지센터에 치매전담 주·야간 보호시설(인지전담센터)을 증축·지원한 데 이어 올해 남원소망의문 치매전담시설 증축, 포도원 치매전담시설 리모델링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현재 관내 민간요양시설은 12개소이며, 모두 일반 요양시설로 이뤄져 있다. 이번 치매전담시설 지원으로 100여명의 치매환자를 더 수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치매전담시설은 일반 요양시설보다 1인당 침실 면적이 넓고 정원은 적으며 공동 거실을 설치했다. 입소자들이 가정에서와 비슷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어 치매환자들에게 더욱 안정감을 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치매전담시설이 마련되면 치매전문교육을 받은 요양보호사들이 이곳에 투입돼 현실감각훈련 정보를 이용한 오류배제학습이론, 시간차 회상이론, 가족 구성원들과 함께하는 프로그램 등 치매특성을 이해한 전문적인 서비스 제공도 가능해진다.

이환주 시장은 “대체적으로 치매를 환자와 그 가족의 문제로만 치부하지만 시는 치매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있다”면서 “치매전문 요양시설 증·개축 지원을 통해 치료는 물론 환자 가족의 안심과 행복을 증진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치매 환자는 65세 이상 어르신을 기준으로 10명당 1명씩 발생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남원시는 2021년 6월 말 기준 남원시 65세 이상 어르신 중 전체 인구의 29%, 2300명이 ‘치매 환자’로 분류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