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가계 빚 1682조, 또다시 신기록 갈아치워… 영끌·빚투 영향
3분기 가계 빚 1682조, 또다시 신기록 갈아치워… 영끌·빚투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빚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빚내서 투자) 등이 겹쳐 우리나라 가계의 빚(신용)이 3분기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불과 3개월(7∼9월) 사이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22조원 넘게 급증했다. 이 역시 사상 유례없는 큰 증가 폭이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682조 1천억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가장 많았다. 2002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3분기 잔액이 사실상 사상 최대 기록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의미한다.

3분기 가계신용은 2분기 말(1637조 3천억원)보다 44조 9천억원(2.7%)이 늘었다. 이 증가 폭은 2016년 4분기 46조 1천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빼고 가계대출만 보면, 3분기 말 현재 잔액은 1585조 5천억원으로 집계됐는데, 이 역시 사상 최대 기록이다. 3분기 증가액(39조 5천억원)은 2016년 4분기(41조 2천억원)에 이어 2위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890조 4천억원)은 3분기에만 17조 4천억원이 불었다. 증가폭은 2분기(14조 8천억원)보다 더 커졌고, 2016년 4분기(24조 2천억원) 이후 3년 9개월 내 최대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695조 2천억원) 역시 3분기에 22조 1천억원이나 뛰었다. 증가액은 2분기(9조 4천억원)의 2배를 훌쩍 넘어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았다.

3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6조 6천억원으로,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에서 5조 4천억원 늘었다. 분기 증가액을 기준으로는 최대 기록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