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독감 동시 유행 가능성… “10월 내 독감 백신 접종해야”
코로나19·독감 동시 유행 가능성… “10월 내 독감 백신 접종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 예방접종 주사 맞는 시민’[전주=뉴시스] 독감 국가예방접종 시행 첫날인 8일 전북 전주시 인구보건복지협회 전북지회 가족보건의원에서 의료진이 독감 접종을 하고 있다.
[전주=뉴시스] 독감 국가예방접종 시행 첫날인 8일 전북 전주시 인구보건복지협회 전북지회 가족보건의원에서 의료진이 독감 접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코로나19와 독감(인플루엔자)이 동시에 유행할 가능성이 큰 만큼, 소아·청소년과 노인 등은 독감 백신을 맞는 것이 좋다는 의료계의 권고가 나왔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독감과 코로나19는 모두 공기 중 비말(침방울)을 통해 전파되는 호흡기 질환으로 고열과 기침 등 유사한 증상이 나타난다.

하지만 알고 보면 전혀 다른 질환이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코로나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다.

독감은 코로나19와 달리 백신이 개발돼 있어 예방이 가능하다. 따라서 어린이나 노인,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은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좋다.

정부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에게 4가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게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무료접종 대상을 예년보다 600만명 늘린 1900만명으로 잡았다. 1000만명은 비용을 내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

초기 증상이 비슷한 코로나19와 독감 환자가 뒤섞이는 상황을 최대한 막아 방역체계의 혼선을 줄이려는 것이다.

지난 8일부터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중 독감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아동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1회 접종하는 소아·청소년과 임신부는 22일부터 접종할 수 있다. 만62세 이상 어르신은 내달 중순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인해 9월 말에서 10월 안에 독감 백신을 접종하는 게 좋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