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치료 병상 600여개 확보할 것”
정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치료 병상 600여개 확보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 (출처: 뉴시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 (출처: 뉴시스)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 250여명 현장 투입 준비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내년 3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중증환자를 치료할 병상 600여개 이상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이들을 위한 중환자 치료병상을 계속해서 확충해 나가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총 100병상 이상을 지정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600여개 이상의 중환자 병상을 마련해 코로나19 재유행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중환자 병상이 안정적으로 운영토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수도권의 16개 병원 64병상이 전담치료병상으로 지정돼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 중이다.

김 대변인은 “병동 전체를 중환자가 입원하는 병상으로 운영하는 전담병동지정제도를 도입해서 연말까지 100병상 이상의 중환자 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내년 3월 말까지 중환자 긴급치료 병상 사업을 통해 400여개의 병상을 추가 확보할 방침이다.

이뿐 아니라 중환자 치료를 담당할 의료 인력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중환자 병상의 충분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달부터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 양성을 위한 교육을 시행해 총 250여명의 현장 투입을 준비 중”이라며 “이와 함께 군에서도 군의관, 간호장교 등의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립중앙의료원과 국립대학병원 등 15개의 공공의료기관의 간호인력을 신속하게 확충할 것”이라며 “이들 병원들의 정원을 조정하여 약 500명을 증원 조치했고 이들에 대한 채용 절차도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는 감염병 전담병원의 재지정과 생활치료센터의 추가 확보 등을 통해 경증과 중증등 환자가 치료받을 수 있는 병상은 안정적으로 제공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기준으로 감염병전담병원은 총 총 43곳의 4138개 병상이 확보된 상태다. 이 중 1531개(37%) 병상이 사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에 따르면 실제 생활치료센터의 경우 19개 시설, 4300여명의 규모로 운영하고 있으며 입소율은 15.2%이다.

김 대변인은 “중환자 병상을 중심으로 의료체계의 대응역량을 충실히 확충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준과 조치들도 보다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