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 공기전염’ 추가검토 필요” 신중 입장
방역당국 “‘코로나 공기전염’ 추가검토 필요” 신중 입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출처: 뉴시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전 세계 32개국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기중 전파’ 가능성을 제기한 가운데 방역당국이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객관적인 근거와 함께 제시된다면 논의가 될 수 있겠지만, 아직까진 ‘공기중 전파’에 대해공식적으로 확인할 만한 수준인지는 추가적인 검토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외신 등은 전 세계 32개국의 과학자 239명이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 공개서한을 보내 ‘에어로졸을 통한 감염(공기중 전파)’ 위험에 대해 적절한 경고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는 보도를 냈다.

에어로졸은 지름이 1㎛(100만분의 1m)에 불과한 고체 또는 액체 상태의 미립자를 말한다. 이는 사람이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침방울보다 훨씬 작은 것이다. 그간 WHO는 코로나19가 주로 큰 호흡기 비말(침방울)에 의해 감염된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이와 관련해 김 1총괄조정관은 “외신을 통해 보도가 된 바와 같이 공기중 전파 가능성에 대한 전문가들의 지적이 있었다”면서 “국내에서도 이런 문제점들에 대해 방역당국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논의하는 체계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특히 생활방역위원회에서도 이러한 논의들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뿐만 아니라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관련 전문가들이 감염의 경로와 위험성에 대한 평가한다”며 “위험을 차단할 수 있는 방법 등을 전문적으로 논의하고 주기적으로 평가하는 그런 기전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