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공적 마스크 5부제’ 폐지… 요일 상관없이 마스크 구매 가능
오늘부터 ‘공적 마스크 5부제’ 폐지… 요일 상관없이 마스크 구매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마스크 5부제 폐지를 하루 앞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 출입문에 공적 마스크 판매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이번 개선조치는 국민의 협조와 배려로 마스크 수요가 안정화되고, 생산량이 점차 증대됨에 따라 오는 6월1일부터 요일별 구매 5부제를 폐지한다. ⓒ천지일보 2020.5.3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마스크 5부제 폐지를 하루 앞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 출입문에 공적 마스크 판매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이번 개선조치는 국민의 협조와 배려로 마스크 수요가 안정화되고, 생산량이 점차 증대됨에 따라 오는 6월1일부터 요일별 구매 5부제를 폐지한다. ⓒ천지일보 2020.5.31

18세 이하는 최대 5장까지 구입 가능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출생연도로 구매 요일을 구분했던 ‘마스크 5부제’가 오늘(1일)부터 폐지되고 날짜에 상관없이 공적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마스크 대란’까지 발생했지만, 최근 수급 상황이 좋아지자 정부가 5부제 카드를 폐지한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이날부터 누구나 출생연도 구분 없이 원하는 날에 전국의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등을 방문해 공적 마스크를 사는 것이 가능하다.

마스크 구매 방법은 기존과 똑같다.

본인을 증명할 수 있는 신분증을 제시한 뒤 한 번에 또는 요일을 나눠 일주일 단위로 마스크를 구매하는 방식이다. 이는 중복 구매를 막기 위해서다.

가족 중 한 명이 본인의 신분증과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시하면 다른 가족 구성원의 마스크도 대신 구매할 수 있다.

또 국가보훈대상자 중 상이자와 요양병원 환자, 장애인 등을 위해 마스크를 대신 사는 것도 가능하다.

19세 이상은 기존과 동일하게 일주일 동안 1인당 3장씩의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18세 이하 초·중·고등학교 학생과 유치원생 등(2002년 이후 출생자)은 마스크를 최대 5장까지 살 수 있다.

한편 식약처는 여름철을 앞두고 ‘덴탈 마스크(수술용 마스크)’ 수요가 증가하는 것을 반영해 현재 49만장 정도인 수술용 마스크 생산량을 2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6-01 18:21:25
제한이 풀려서 한숨 놓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