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학원→노래방→돌잔치→식당… ‘6차 전파’ 나와
클럽→학원→노래방→돌잔치→식당… ‘6차 전파’ 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천=신창원 기자] 1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의 노래방과 유흥클럽 등 다중이용시설이 즐비한 먹자골목을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한 PC방과 노래연습장, 클럽 등 다중이용시설 1만5000여곳에 대해서 '밀접이용 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밀접이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것은 경기도가 전국에서 처음이다. ⓒ천지일보 2020.3.18
[천지일보 부천=신창원 기자] 1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의 노래방과 유흥클럽 등 다중이용시설이 즐비한 먹자골목을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한 PC방과 노래연습장, 클럽 등 다중이용시설 1만5000여곳에 대해서 '밀접이용 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밀접이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것은 경기도가 전국에서 처음이다. ⓒ천지일보 2020.3.18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총 ‘237명’

‘거짓말’ 학원강사로부터 ‘일파만파’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총 237명으로 증가했다. 자신의 직업을 ‘무직’이라고 거짓말했던 인천의 한 학원강사로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전파는 학원·노래방 등을 거쳐 ‘6차 전파’로까지 이어졌다.

25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25일 12시 기준 클럽 관련 총 누적 환자는 237명”이라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클럽발 확진 환자 가운데 남성은 183명, 여성은 54명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 11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59명, 인천 45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 2명, 전북 2명, 대전과 충남, 강원, 제주 각각 1명씩으로 파악됐다.

연령별로 구분하면 19~29세가 124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30대 35명, 18세 이하 28명, 40대 22명, 50대 16명, 60대 이상 12명 순으로 확인됐다.

감염경로로 보면 클럽 방문자가 96명이며, 가족·지인 등 접촉을 통한 감염은 141명이다.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와의 접촉을 통한 감염 환자 가운데 ‘5차 전파’는 7명이었고, ‘6차 전파’는 1명으로 확인됐다. 5차 전파와 6차 전파 모두 경기 부천시 ‘라온파티’에서 열린 돌잔치와 연관된 사례였다.

자신의 직업을 ‘무직’이라고 거짓말한 인천의 한 학원강사로부터 시작한 코로나19 전파는 이 강사의 제자가 감염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코인노래방을 방문하면서 더 퍼졌고, 이 코인노래방을 방문한 택시기사가 감염됐다.

이어 프리랜서 사진사로도 일을 하던 이 택시기사는 사진 촬영을 위해 부천 라온파티의 돌잔치에 참여했고, 거기서 돌잔치 하객 1명이 감염됐다. 이 하객은 서울 성동구 ‘일루오리’라는 식당에서 근무를 했는데 동료 종업원이 감염됐다.

그 다음은 이 종업원의 남편인 또 다른 택시기사가 감염되면서 6차 전파가 이뤄졌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5일 오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일(26일)부터 버스와 택시, 철도 등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탑승객의 ‘승차 거부’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천지일보 2020.5.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5일 오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일(26일)부터 버스와 택시, 철도 등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탑승객의 ‘승차 거부’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천지일보 2020.5.25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현재까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검사가 진행된 건수는 약 8만 2000건에 달한다.

이날 국내 총 누적 확진자(0시 기준)는 1만 120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16명으로 전날 대비 다소 줄어든 수치다. 16명 중 3명은 해외유입이며 13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6명, 대구 1명, 인천 1명, 경기 6명, 경북 1명이다. 검역 과정에선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체 누적 확진자 수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가 6874명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으며, 그다음은 경북 1377명, 서울 774명, 경기 766명 등 순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267명이다. 코로나19 평균 치명률은 2.38%로, 남성 확진자의 치명률(3.03%)이 여성(1.92%)보다 더 많이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격리해제된 환자(누적)는 13명 증가해 총 1만 226명이며 완치율은 91.3%다. 격리 중인 환자는 2명 증가해 총 713명이다. 검사 현황을 살펴보면 총 82만 6437명 가운데 79만 6142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만 9089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서울시 내 모든 동전노래방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동전노래방에 영업중지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천지일보 2020.5.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서울시 내 모든 동전노래방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동전노래방에 영업중지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천지일보 2020.5.23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용례 2020-05-25 23:46:54
우리 애 모레 학교가는데 괜찮을까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