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클라이언트 위한 노인장기요양의 제대로 된 정보제공 필요하다
[기고] 클라이언트 위한 노인장기요양의 제대로 된 정보제공 필요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호 사회복지사

 

앞으로 대한민국에 불어올 변화에 많은 집중이 필요한 시기가 지금이지 않을까 한다. 과거를 돌이켜 보면 대한민국에 불어온 급격한 변화들의 부정적인 영향보다는 긍정적인 효과들이 많다고 평가된다. 경제, 문화, 산업의 성장은 전 세계적으로 이례적인 결과들을 만들었다. 그러나 앞으로 불어올 대한민국의 급격한 변화들에는 과거와는 달리 긍정적인 요소보다는 부정적인 영향들이 더욱 많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 

가장 큰 이유로는 2026년으로 예정된 대한민국의 초고령사회 진입이다. 이는 전체인구 중 65세 이상의 인구비율이 20%를 넘어가는 인구구조를 말한다. 나라가 늙어가는 것은 아니지만, 나라를 구성하고 있는 핵심인구의 연령이 높아진다는 것은 우리가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현상에 대한 혼란과 더불어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안타까운 현상은 점차 줄고 있는 출산율과 그로인한 생산인구의 감소현상이 나라의 성장과 발전의 둔화현상을 가져오는 부분이다. 이와 같은 현상이 지속된다면 관리, 보호, 돌봄의 대상이 그 역할을 해야 할 인구를 넘어서는 날이 오게 된다. 따라서 이러한 현실상황이 우리가 무엇을 준비해야하는지, 어떠한 노력을 해야하는지에 대해서 알려주는 지표이지 않을까 한다. 

필자는 노인장기요양기관에서 일하면서 많은 어르신들을 만나고 있다. 대한민국의 노인관련시설 및 제도들이 중요시되면서 주위에 많은 요양원, 요양병원, 주야간보호센터, 재가방문 등이 만들어지고 있다. 이는 어르신들이 누려야할 권리이자 혜택이지만, 이를 잘 알지 못하는 경우, 알면서도 안 하는 경우들이 많다. 

먼저 알지 못하는 경우의 가장 큰 이유는 ‘정보부족 현상’이었다. 급격한 노인인구 증가에 따라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는 노인시설들을 보면서 ‘뭐지’라는 물음표는 던져보지만 직접적으로 알아보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주변지인들에게 노인장기요양제도를 알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부분 몰랐고, 이에 대한 정보와 혜택을 알려주니 ‘세상에 이런 좋은 제도가 있었어?’라고 이야기했다. 이처럼 우리가 당연히 누려야할 혜택, 누릴 수 있는 혜택들 중 단순히 모르고 넘어가는 일들이 비일비재하다. 무엇을 알아야 준비를 하고, 그에 따른 실천을 하는데 정보를 전달해주는 창구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언론에서도 쏟아져나오는 이슈들을 감당하기 힘들고, 자극적인 정보가 주를 이루다 보니 정작 실질적인 정보전달에 있어서는 아쉬운 경우들이 많다. 이제는 100세시대이고,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을 불과 6년 앞두고 있다.

안타까운 현실에 직면하지 않기 위한 준비와 노력이 바로 무엇인지와 정작 필요한 정보에 대한 홍보와 전달방법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이다. 

두 번째, 알면서도 안 하는 경우의 가장 큰 이유는 ‘부담과 두려움’이었다. 집을 나와 시설에서 생활한다는 것이 혹여나 자식들에게 피해를 주거나, 경제적 부담을 안겨주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생각과 더불어 장기요양시설(요양원, 요양병원, 주야간시설 등)에서 생활한다는 것에 대한 인식이 ‘어딘가 많이 불편하고 좋지 않은 사람들이 가는 곳이지 않은가’ 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았다. 또한 최근 언론에서 이슈화 된 요양시설의 관리부정과 폐해 등 부정적 이미지도 큰 역할을 하고 있었고, 어르신들의 경우 요양원은 흔히 다 죽어가는 사람들만 가는 곳이라는 인식이 있어서 거기에 가면 없던 병도 생기고, 버려지는 것 아니냐고 이야기하는 분들도 많았다. 

이처럼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제도 및 시스템을 만들어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그 제도와 시스템이 제대로 이용돼 어르신들이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향과 방법의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