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임미리 고발’ 사태에 “한없이 겸손해야”
이낙연, ‘임미리 고발’ 사태에 “한없이 겸손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4.15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에서 상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5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4.15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에서 상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5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4.15총선 종로 지역구 후보로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최근 불거진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사태와 관련해 “(당이) 한없이 겸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의 민생현장을 방문한 가운데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의 고통과 염려에 대해 한없이 겸손한 자세로 공감하고 응답해야 하는 게 기본자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전 총리는 “일을 하다보면 긴장이 느슨해지거나 그래서 크고 작은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한 신문에 게재된 ‘민주당은 빼고’라는 칼럼을 쓴 임 교수를 고발했다가 전날(14일) 고발을 취소했다. 이 같은 일로 민주당에 대한 야당의 비난이 거세졌다.

이 전 총리는 “오늘을 힘겨워하고 내일을 걱정하는 그런 국민들이 계시는 게 분명한 현실이다”며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기본은 한없이 낮아지고 겸손해져야 한다. 그래야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민주당을) 수용하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통합과 관련해 이 전 총리는 “선의의 경쟁을 하길 바란다”며 “그건 보수통합의 실체가 무엇인지, 앞날이 어떨 것인지의 문제는 언론과 평론가들의 몫으로 남겨드리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