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文의 민주당은 전체주의적… 김대중·노무현 민주당과 달라”
진중권 “文의 민주당은 전체주의적… 김대중·노무현 민주당과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 사전행사에서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2.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 사전행사에서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2.9

“민주당에 민주주의자 없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6일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한 후 비판 여론에 취하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김대중의 민주당이 아니다. 노무현의 민주당이 아니다”라며 “문재인의 민주당은 다르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팬덤이 정권에 비판적인 발언을 했다고 동료시민(임 연구교수)의 신상을 캐어 고발하는 추적 군중이 돼 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건 변질이 아니다. 그들은 처음부터 그랬다. 대통령 후보라는 분이 그걸 ‘양념’이라 부르며 그들의 폐해를 상대화한 결과, 그 지지자들이 자신들의 폭력을 공식적으로 추인받았다는 확신을 갖게 된 것”이라며 “그래서 그 짓을 사명감을 갖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권력을 이용해 남의 입을 틀어막으려 드는 저 사람들이 지지하는 정당이 민주당”이라면서 “수십 년 동안 민주당이 표방해온 가치를 바로 그 당이, 그리고 그 자지자들이 폭력적인 방식으로 파괴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메시지를 무력화하기 위해 메신저를 야산에 묻어버리는 것은 문빠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실은 민주당에서도 그 방식을 즐겨 차용했다. 박용진을 비롯해 의원 일곱 명이 동양대 총장을 묻어 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미 오래전에 자기 점검 능력, 자기 객관화 능력을 잃었다”며 “이제까지 선의를 가지고 민주당을 지지해 온 분들께, 그분들이 지지하던 정당의 상태가 현재 어디에 와 있는지 객관적으로 알려드리는 것이 이 나라의 정치발전을 위해 매우 긴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에는 민주주의자가 없다’는 홍세화 선생의 지적대로 실제로 민주당과 지지자들의 정치적 소통의 방식은 자유주의적이지 않고 전체주의적이다. 왜 그렇게 됐을까”라고 반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2-17 08:34:46
죄를 감추려고 다른 죄를 저지르는 악순환을 하는 것 같아서 안타까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