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정 총리 “中 우한에 30∼31일 전세기 투입… 입국 대비 방역대책 철저 수립”
[풀영상] 정 총리 “中 우한에 30∼31일 전세기 투입… 입국 대비 방역대책 철저 수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미라 기자]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들을 철수시키기 위한 전세기 투입 방안이 오늘(28일) 발표됐습니다.

정부는 앞서 전세기 투입 날짜와 비용 문제 등을 각 부처와 중국 당국, 현지 공관등과 막판 조율을 해왔는데요.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관계장관회의에서 우한에 체류하는 교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분들을 위해 1월 30~31일 양일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정세균 | 국무총리)
“우한에 체류하시는 우리 국민들 중 귀국을 희망하시는 분들을 위해 1월 30일, 31일 양일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방안과 관련해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선제적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중심으로 접촉자 밀착 관리와 의료기관 지원, 국민에 대한 설명, 대내외 협력 등을 더 꼼꼼히 챙겨주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20-01-28 20:15:18
우리나라 멋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