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꼭 알아둬야 할 금기어는?
설 명절 꼭 알아둬야 할 금기어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종에 앞서 행사에 참석한 실향민이 차례상에 술을 올리고 있다. ⓒ천지일보
타종에 앞서 행사에 참석한 실향민이 차례상에 술을 올리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오랜만에 부모의 품을 찾은 취준생 자녀와 직장인 자녀를 둔 가정이라면 설 명절 자식들의 가슴을 후벼파는 ‘금기어’를 꼭 기억하자.

최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20세 이상 성인남녀 3390명을 대상으로 ‘설날 계획’을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번 설 명절 가족 및 친인척에게 절대 듣고 싶지 않은 말 1위는 ‘앞으로의 계획이 뭐니(29.15)’가 차지했다.

이어 ▲취업은 언제쯤 할 거니(26.6%) ▲나 때는 말이다(25.8%) ▲다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이지(23.8%) ▲어서 결혼·출산해야지(21.9%) ▲애인은 있니(18.1%) ▲너희 회사(학교) 전망은 어떠니(17.6%)가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누구 집 아무개는’ 등 다른 집과의 자랑·비교(16.4%) ▲돈은 좀 모았니(13.8%) ▲살이 너무 쪘구나·말랐구나(13.8%) ▲연봉은 얼마나 받니(10.2%) 등도 설 연휴에 금기어로 꼽혔다.

응답군별로 보면 취준생들은 ‘취업은 언제쯤 할 거니’가 39.8%로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앞으로 계획이 뭐니(34.3%)’ 3위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이지(24.2%)’로 꼽혔다.

대학생들은 가장 듣기 싫은 말로 ‘나 때는 말이다’가 28.9%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앞으로 계획이 뭐니(28.2%) ▲너희 학교, 전공 전망은 어떠니(25.1%)가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은 ‘어서 결혼·출산해야지’가 응답률 38.5%로 1위를 차지했다.

이 같은 잔소리 때문에 응답자 10명 중 6명(59.1%)은 ‘오롯이 나 혼자서만 설 연휴를 보내고 싶다’고 답하기도 했다. 혼설족(홀로 설을 보내는 사람) 선호도는 여성이 61.9%로 남성 56.7%보다 다소 높았고 취준생(61.5%)이 직장인(59.8%), 대학생(54.9%)보다 높았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민생현장 탐방에 나섰다. 20일 오후 북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해 다문화 가족 청소년들과 윷놀이를 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 2018.9.20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민생현장 탐방에 나섰다. 20일 오후 북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해 다문화 가족 청소년들과 윷놀이를 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 2018.9.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