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대신 ‘떡국’ 놓으세요… 설 차례상 차리기 올바른 방법은
‘밥’ 대신 ‘떡국’ 놓으세요… 설 차례상 차리기 올바른 방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례상 차림은 지역이나 가문마다 조금씩 다르나, 본 진설도는 어동육서(魚東肉西: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 좌포우혜(左脯右醯:포는 왼쪽, 식혜는 오른쪽), 조율이시(棗栗梨枾:서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원칙을 따른 것이다. (출처: 국립민속박물관)
차례상 차림은 지역이나 가문마다 조금씩 다르나, 본 진설도는 어동육서(魚東肉西: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 좌포우혜(左脯右醯:포는 왼쪽, 식혜는 오른쪽), 조율이시(棗栗梨枾:서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원칙을 따른 것이다. (출처: 국립민속박물관)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설날 차례(茶禮)는 정월 초하루 새해 첫 아침을 기념해 조상에게 예를 올리는 의식이다.

설 차례는 조상에게 세배한다는 의미에서 ‘정조다례’라고도 하고 떡국을 올렸다 해 ‘떡국차례’라고도 한다.

국립민속박물에 따르면 상차림의 기본은 어동육서(魚東肉西: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 좌포우혜(左脯右醯:포는 왼쪽, 식혜는 오른쪽), 조율이시(棗栗梨枾:서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원칙을 따라 기제사와 비슷하지만 몇 가지가 다르다.

적(炙, 불에 굽거나 찐 것)은 고기와 생선 및 닭을 따로 담지 않고 한 접시에 담아 미리 올리며 제상은 방위에 관계없이 지내기 편한 곳에 차리며, 신위(神位, 조상의 영혼이 의지할 곳)를 모실 위치에 병풍을 치고 그 앞에 제상을 놓는다.

차례상은 대개 다섯 열로 음식을 놓는데 1열은 신위를 모신 맨 앞줄로 수저, 술잔, 흰고을떡, 떡국 등을 놓는다. 반면 추석 차례상엔 송편과 토란국을 놓는다.

2열에는 전(煎)과 적(炙)을 올린다. 전은 대개 왼쪽부터 육적(구운 고기), 소전(두부 채소 부친 것), 어적(생선 구운 것)의 순서로 올리며 생선머리는 동쪽을 향하게 한다.

3열은 탕(湯)을 2열과 같은 순서(육탕→소탕→어탕)로 놓는다.

4열에는 말린 포, 나물, 간장, 나박김치, 식혜 등이 올라온다. 좌포우혜에 따라 포는 왼쪽, 식혜는 오른쪽에 둔다.

5열에는 조율이시에 따라 과일을 올린다. 보통 설 차례상에는 대추, 밤, 배, 곶감, 사과 등을 올리는데 배와 감을 바꾸기도 하며 그 외에 과일은 홍동백서(紅東白西, 제사상을 차릴 때 신위를 기준으로 붉은 과일 동쪽에 흰 과일 서쪽에 놓는 일)에 따라 올리거나 특별한 순서가 없다. 한과나 약과는 오른쪽에 올린다.

차례상에 금하는 음식도 있다. 갈치나 삼치처럼 ‘~치’로 끝나는 생선이나 이면수와 메기처럼 길고 비늘이 없는 생선은 귀신을 쫓는다고 알려져 차례상에 올리지 않는다.

복숭아와 같이 털 있는 과일도 금하며 떡의 경우 붉은 팥이 아닌 흰 고물이 있는 것으로 올린다. 고춧가루나 마늘 양념을 한 음식도 올리지 않는다.

한편 차례와 제사는 다르다. 설날과 추석에 지내는 제사를 차례(茶禮)라고 한다. 말 그대로 차를 올리는 예다.

주자가례에는 “정초, 동지, 초하루, 보름에는 하루 전에 청소와 재계를 한다. 이튿날이 새면 사당 문을 열고 신주를 모신 감실(龕室)에 발을 걷어 올린다. 신주마다 햇과일이 담긴 쟁반을 탁자 위에 차려둔다. 그리고 찻잔과 받침, 술잔과 받침을 둔다”고 써 있다.

이처럼 설날과 추석은 ‘해가 바뀌고 수확 계절이 됐다’는 사실을 조상에게 고(告)하는 의식이었다.

그러나 오늘날은 차례와 제사를 구분하지 않는 게 일반적인데다가 제사상도 기본 30가지가 넘는 제물이 차려지고 있다.

국학진흥원은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는 차례와 제사 구분을 하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따라서 차례에 간단한 음식을 장만하는 원래 예법을 지키면 조상제사에 부담감을 덜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