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 文대통령, 호르무즈 파병 문제에 “기업·교민 안전이 최우선”
[신년 기자회견] 文대통령, 호르무즈 파병 문제에 “기업·교민 안전이 최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대해 “호르무즈 파병 문제는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다”며 “우리가 가장 중요히 여길 건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과 교민의 안전 문제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인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원유 수급이나 에너지 수송 문제도 관심을 가질 대상”이라며 “한미동맹도 고려해야 하고 이란과도 외교관계가 있어 그 전체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현실적인 방안을 찾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에 대해선 진전이 있다면서도 아직도 거리가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으로선 기존 방위비 분담 협상의 틀 속에서 합리적이고 공평한 분담이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 국민이 동의할 수 있다”며 “방위비 분담 협상안은 국회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국회 동의도 그 선을 지켜야만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어쨌든 미국과 점점 이해의 폭이 넓어지고 있고 간격도 좁혀지고 있어 빠른 시일 내 타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