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 文대통령 “협치·통합 상당 부분은 대통령 책임”
[신년 기자회견] 文대통령 “협치·통합 상당 부분은 대통령 책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와의 협치에 대해 14일 “사실 우리 정치를 보면 우리 현실이 어려운 만큼 소통과 협치, 통합이 참으로 절실한데 우리 현실은 너무 거꾸로 가고 있다. 정말 대통령으로서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 마무리 발언을 통해 “물론 그중 상당 부분은 대통령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책임을 다 미루려는 뜻은 없다”며 “어쨌든 대통령으로서도 더 많은 노력을 해야겠지만, 우선 국민과 더 많은 소통을 해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에 새로운 국회가 구성되면 새로운 국회와도 더 많은 소통을 통해 협치 노력을 해나가고, 이를 통해 우리 경제를 살려 나가는 더 강력한 힘을 얻어내겠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 받아들여 주시기 바란다”며 “어쨌든 늘 다짐하는 바지만 이렇게 기자들과도 소통하는 기회를 더 많이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