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창당하겠다”… 신당 속도 높이는 변혁, 내달 8일 중앙당 발기인대회
“연내 창당하겠다”… 신당 속도 높이는 변혁, 내달 8일 중앙당 발기인대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신당기획단 회의에서 김현동 기획의원(왼쪽네번째)이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24
11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신당기획단 회의에서 김현동 기획의원(왼쪽네번째)이 발언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1.24

창당 작업에 속도 낼 듯

신당의 기조 결론 못내려

7가지 신당 선언문도 발표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 의원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신당추진기획단이 24일 다음달 8일 ‘중앙당 발기인대회’를 열겠다고 밝히는 등 신당 창당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변혁 신당기획단은 오는 26일 예정된 변혁 의원모임 전체 회의에 앞서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2차 공개회의를 열고 신당 창당을 위한 밑그림 작업에 들어갔다.

지난 17일 신당기획단 첫 공식회의 이후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던 변혁은 이날 회의를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변혁 신당추진기획단장인 권은희 의원은 “이달 26일 변혁 의원 회의를 통해 중앙당 발기인대회 안건을 추인 받을 예정”이라며 “중앙당 발기인 대회는 창당을 위한 법적 조직인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 구성을 위한 사전절차”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앙당 발기인 대회가 확정되면 이후 신당추진기획단은 창준위로 확대 개편된다”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또 “이달 말까지 수도권 등 시·도당 8곳에도 창당기획단을 구성하고, 연내를 목표로 신당 창당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변혁 측은 현재 발기인 구성과 시·도당 당원들을 모집하고 있다. 정당법은 정당이 창당을 하기 위해서는 창준위를 꾸리고, 중앙당 200명, 시·도당 100명 이상의 발기인 구성이 필요하다고 규정한다. 또 5개 이상의 시·도당 창당과 1000명 이상의 당원을 요구한다.

그간 변혁 신당기획단은 수차례 비공개 회동을 갖고 정당의 모습이 갖춰졌을 때, 즉 실제 창당이 현실화됐을 때 현재 약 5% 안팎인 바른미래당 지지율을 얼마만큼 끌어올 수 있을지에 대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핵심 사항인 당헌·당규와 정책 방향이 될 당의 기조와 관련해선 결론을 내지 못했다.

당초 이날 회의에서도 신당의 기조 방향 등을 제시하려 했지만, 조금 더 시간을 두고 논의하기로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가 24일 미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만큼, 그 이후 당의 기조에 대한 방향 설정 등 전체적인 가닥이 잡힐 가능성이 높다.

변혁은 대신 정당법에 제시된 창준위의 창당 작업 과정을 최대한 수행해 신당 창당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정당법에 따르면 창준위는 탈당 이후 만들어져야 하기 때문에 변혁은 탈당 전까지 내부적으로 창당 작업을 미리 진행하고, 탈당 직후 컨벤션 효과(정치적 이벤트 직후 지지율 상승효과)를 누리겠다는 심산이다.

변혁 신당기획단은 이날 회의에서 창당 작업을 도맡을 실무단을 발족하고, 변혁 신당에 바라는 7가지 요구라는 제목의 신당선언문도 발표했다.

신당선언문에는 신당이 ▲상식에 기반한 정당 ▲공정한 경쟁을 보장하는 정당 ▲예측 가능한 사회를 만드는 정당 ▲할 말은 하고 한 말은 지키는 책임 정당 ▲안보 위협·재해 재난·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정당 ▲노동과 일자리를 정치 논리가 아닌 경제로 풀어내는 정당 ▲시민과 교류하는 생활 현장 정당이 돼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