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에 “3차 북미회담 위한 실무협상 기대”
文대통령, 트럼프에 “3차 북미회담 위한 실무협상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9.24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9.24

“3차 북미회담, 세계사적 업적” 평가

“트럼프 대통령 판문점 방문, 대담한 결단력”

“한미동맹은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어”

“美 LNG가스 수입과 자율주행 한미합작 투자 예정”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3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 실무협상이 조만간 열리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을 가진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으로 이처럼 말하며 “3차 북미회담이 열리면 한반도의 비핵화에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인 대전환과 업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30일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주는 세계사적 장면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상상력과 대담한 결단력이 놀랍다”고 평가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에 의해 남북관계는 크게 발전했고 북미대화가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하는 동안 한미동맹은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경제면에서도 한미 FTA 개정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많은 한국기업이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문 기회에도 미국의 LNG 가스에 대한 한국의 수입을 추가하는 결정이 이뤄지고, 또한 한국 자동차 업계와 미국 자율운행 기업 간 합작투자가 이뤄지게 됐다”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 든든하게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한미동맹을 더 발전시킬 다양한 방안에 대해 오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