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약 1시간 만에 종료… 비핵화 진전·동맹강화 논의
한미정상회담 약 1시간 만에 종료… 비핵화 진전·동맹강화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약 1시간 동안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날 한미 정상은 문 대통령의 숙소인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만나 오후 5시 30분경 회담을 시작해 6시 35분경에 마쳤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방법론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 정상은 하노이 북미 2차 정상회담 이후 교착상태였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다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구체적인 비핵화 방법론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유엔총회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언제 만날 것인가’라는 질문에 “곧 일어날 수 있다”고 하면서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가 논의됐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위비 분담금 인상 필요성을 지속 제기해왔다. 이번 한미회담에서도 비핵화 논의 외에도 이러한 의견 교환이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