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n] 류석춘 발언 파문 ‘일파만파’… 자체조사에 강의중단까지
[이슈in] 류석춘 발언 파문 ‘일파만파’… 자체조사에 강의중단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출처: 뉴시스)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출처: 뉴시스)

국회의원, 교수직 박탈 강력촉구

연구실 출입문, 규탄 메모지 도배

류 교수, 입장문 통한 해명 시도

“‘명예훼손’도 고려하겠다 강조”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과 동일시하는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여파로 대학 측은 류 교수의 해당 교과목 강의를 중단시켰으나 논란의 불씨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23일 연세대는 “류 교수의 강좌 운영 적절성 여부에 대한 윤리인권위원회의 공식 조사를 19일 개시했다”며 “교무처는 류 교수의 해당 교과목 강의 중단 조치를 우선 단행했다”고 밝혔다.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는 지난 19일 류 교수의 강좌 운영 적절성 여부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절차에 따라 윤리인권위는 교무처에 조사 활동 개시를 공식적으로 통보했다. 이에 교무처는 먼저 류 교수의 해당 교과목 강의 중단 조처를 했다.

연세대 총학생회(총학)는 류 교수의 발언에 대한 강력규탄 입장을 내고 대응을 모색한다고 발표했다. 연세대 총학은 페이스북에 “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 중 있었던 발언들을 강하게 규탄하며, 할 수 있는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학은 사회학과 학생회, 사회과학대학 학생회와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학내 곳곳에는 류 교수를 규탄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또한 류 교수의 연구실 출입문과 벽은 ‘왜곡된 역사를 조장하는 수업 거부한다’ 등 규탄 메모지로 도배됐다.

시민단체인 서민민생대책위원회(대책위)는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성희롱 등 혐의로 류 교수를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학생들과 일제강점기 관련 강의 내용을 논의하던 중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는 학생 질문에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 답했다.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중앙도서관에 위안부 논란 발언을 한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를 규탄하는 대자보가 붙어있다. (출처: 뉴시스)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중앙도서관에 위안부 논란 발언을 한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를 규탄하는 대자보가 붙어있다. (출처: 뉴시스)

또한 류 교수는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며 과거에도 있었고 미래에도 존재할 것”이라며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해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매춘’ 발언에 항의하는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말하기까지 해 학생들에 빈축을 샀다.

류 교수의 ‘매춘부’ 발언으로 인해 각계에서는 비판이 거세게 일어났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많은 학생 앞에서 교수라는 직책을 이용해 허위사실을 가르치고 유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류 교수는 23일 언론사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매춘이 식민지 시대는 물론 오늘날 한국 그리고 전 세계 어디에도 존재한다는 설명을 하면서,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이 가난 때문에 ‘자의반 타의반’으로 이루어진다는 설명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일부 학생들이 이 설명을 받아들이지 않고 같은 질문을 반복하기에 ‘궁금하면 (학생이 조사를) 한 번 해볼래요?’라는 취지에서 물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반일 종족주의’ 저서를 학생들이 깊이 있게 공부를 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을 뿐”이라며, 강의실에서의 발언을 맥락 없이 비튼다면 ‘명예훼손’ 문제까지도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같은 류 교수의 해명에도 위안부 매춘 발언 파문은 종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지고 있다.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들은 연세대 총장에게 류 교수의 교수직 박탈을 강력히 촉구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 14명은 “류 교수를 모든 수업에서 즉각 배제하고 교수직을 박탈하는 징계 조처를 해달라”고 연세대 총장에게 서한을 보냈다.

20대 국회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 총 24명이다. 이번 서한 작성은 1984년 연세대 초대 직선 총학생회장을 지낸 송 의원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서한에 이름을 올린 의원은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 정의당 김종대 의원, 민주당 변재일·우원식·윤후덕·이규희·우상호·유동수·조정식·송옥주·안호영·박범계 의원, 민주평화당 황주홍 의원 등 총 14명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의원 7명은 모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송 의원은 “직접 통화해 참여를 촉구했으나 학교의 공식 조사를 시작했으니 기다려봐야 한다는 이유로 연서명을 부담스러워했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9-24 16:59:38
알고보면 류석춘 교수 정체가 호사카유지 교수가 말한 일본정부가 양성한 '신친일파' 아닌가 몰라~

이경숙 2019-09-23 22:38:40
할 말과 해서는 안될 말이 있는데
그리고 현시점에서 일본 두둔하는 건 역적과 마찬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