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교수 ‘위안부 매춘’ 발언에 연대 총학 반발… “강력 규탄”
류석춘 교수 ‘위안부 매춘’ 발언에 연대 총학 반발… “강력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류석춘 교수. (출처: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등 각계서 비판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연세대학교 총학생회(총학)가 ‘위안부’를 ‘매춘부’로 언급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강력히 규탄하는 입장을 표명하고 대응을 모색하기로 했다.

22일 대학가에 따르면 류 교수는 지난 19일 전공과목 강의에서 학생들과 일제 강점기 관련 내용을 논의하던 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 여성이라고 얘기했다.

류 교수는 “매춘은 오래된 산업이며 과거에도 있었고 미래에도 존재할 것”이라며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해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류 교수의 ‘매춘’ 발언에 항의하는 여학생에게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말하기까지 해 학생들에 빈축을 샀다.

연세대 총학은 이에 대한 강력규탄 입장을 내고 대응을 모색한다고 발표했다. 연세대 총학은 페이스북에 “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 중 있었던 발언들을 강하게 규탄하며, 할 수 있는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총학은 사회학과 학생회, 사회과학대학 학생회와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23일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 사안에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매춘부’ 발언으로 류 교수가 논란의 중심에 서며 각계에서는 비판이 거세게 일어났다. 매주 수요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정기수요시위를 주최하는 정의기억연대의 윤미향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많은 학생 앞에서 교수라는 직책을 이용해 허위사실을 가르치고 유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류 교수가 혁신위원장을 지낸 자유한국당도 해당 발언에 대해 “매우 부적절하고 국민께 지탄받아 마땅한 발언”이라고 밝혔다.

김성원 당 대변인은 지난 21일 논평을 통해 “류 교수의 반국민적 발언으로 상처를 받으신 유가족과 위안부 피해자 위안부 피해자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9-22 19:59:48
늙으면 망언한다? 하의원 말이 생각나네요. 지성인의 입에서 저런 소리가 나오는걸 보니 과거가 궁금하다.

김명자 2019-09-22 17:21:52
제 정신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