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통합 통해 文정권 이겨내자… 조국 반드시 사퇴해야”
황교안 “통합 통해 文정권 이겨내자… 조국 반드시 사퇴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14일 오후 서울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던 중 지지자와 인사하고 있다. 앞서 황 대표는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천지일보 2019.9.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14일 오후 서울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던 중 지지자와 인사하고 있다. 앞서 황 대표는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천지일보 2019.9.14

서울역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1인 시위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우리는 기본적으로 통합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이겨내야 한다”고 14일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마친 뒤 보수 대통합 관련한 질문에 “지금 이 자리에서 간단히 할 수 있는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장관을 반드시 사퇴시켜야 하고, 문재인 정권은 사과해야 한다는 한국당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검찰이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를 체포한 데 대해서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해야 할 것이고, 그렇게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1시간가량 귀경 인파가 몰린 서울역 서울광장 쪽 출구 앞에서 ‘조국 임명 철회하라’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했다. 황 대표의 추석 연휴 기간 ‘서울역 1인 시위’는 지난 12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와 별도로 한국당 조경태·정미경 최고위원도 이날 오후 6시 광화문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앞서 황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현 정권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 조국 사태의 전과 후가 다르듯, 저희 한국당도 조국 사태 이전과 이후가 다를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조국 사태는 문재인 정권 시대에 우리 야당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국민들께서 야당에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통렬하게 깨우쳐 줬다”며 “지금까지 그런 역할을 충분히 해내지 못했다는 뼈아픈 반성도 했다”고 토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