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지소미아 종료 韓 생각 바꿔야… 독도훈련 상황 악화” 주장
美 “지소미아 종료 韓 생각 바꿔야… 독도훈련 상황 악화”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내용을 보고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내용을 보고받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AFP·로이터, 美 고위당국자 발언 보도

“韓 조치, 美 안보에 영향… 좌시 못해”

美국무부 “독도훈련 시기·규모 비생산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미국 고위 당국자가 2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종료되는 11월 하순 이전에 생각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미 국무부 당국자는 한일 양측이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되는 선택을 했다며 한일이 협상으로 돌아오기를 미국이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익명을 요구한 미 고위 당국자는 11월 22일까지 지소미아가 종료되지 않는다면서 미국은 한국이 그때까지 생각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27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소미아가 종료하는 11월 23일까지 약 3개월의 기간이 남았다”면서 “그 기간에 타개책을 찾아 일본의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고 우리는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양국이 진정한 자세로 대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AFP는 이 당국자가 최근의 일본의 수출보복과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등의 일련의 일들이 일본과 청와대 인사들에 관련된 것이라면서 미국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 당국자는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중국이 만족스러워할 것으로 본다”면서 “중국의 입장을 강화하거나 한미일 동맹 구조를 약화시킨다”고 주장했다.

AFP는 또 다른 미 당국자는 “한국이 미국을 통해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하지만 그런 방식은 핵무장을 한 북한에 직면했을 때 효과적이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소미아 체결 이전의 3각 정보공유 방식은 위기 상황에서 북한의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있을 때 시간적으로 빠르지 않고 번거롭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로이터통신도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한일 양측은 상황을 진정시키고 진지하게 협상으로 돌아와야 한다”면서 “미국은 한일이 관계 재건 시작을 할 수 있도록 시도하는 데 여전히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한일 양측 지도자들 사이의 분쟁”이라며 “양쪽에서 도움이 안 되는 선택들이 있었고 이 때문에 어느 한쪽만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한국의 최근 조치가 미국의 안보이익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며 “이에 미국은 이를 좌시할 수 없다”고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5일 독도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훈련에서 해군 특전요원(UDT)들이 해상기동헬기(UH-60)로 독도에 전개해 사주경계를 하고 있다. 우리 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내일까지 동해 영토수호훈련을 실시한다. (제공: 대한민국 해군) ⓒ천지일보 2019.8.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5일 독도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훈련에서 해군 특전요원(UDT)들이 해상기동헬기(UH-60)로 독도에 전개해 사주경계를 하고 있다. 우리 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내일까지 동해 영토수호훈련을 실시한다. (제공: 대한민국 해군) ⓒ천지일보 2019.8.25

독도 방어 훈련인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대해서도 이 당국자는 “상황을 악화시킨다”며 “이런 것들은 문제 해결에 기여하지 않는 조치들”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날 미 국무부는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대해 한일 문제 해결을 위해 생산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양국 간 최근 불화를 고려할 때 ‘리앙쿠르 암(Liancourt Rocks)’에서 군사 훈련의 시기와 메시지, 늘어난 규모는 계속 진행 중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생산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리앙쿠르 암은 독도의 미국식 표현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이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헌신적이고 진지한 토론을 하길 권장한다”며 “미국은 리앙쿠르 암의 영유권에 관해 어떤 입장을 취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28 22:42:35
미국이 자꾸 간섭을 하는데 미국보고 미군철수하라고 하세요. 그리고 미국이 빠진 북한하고 직접 대화해보게요. 미국땜에 전쟁 날지도 몰라요. 한국에 주둔한 미군들로 외화벌이하는 주제에 배놔라 감놔라 하지 말라고. 젊은 청년들은 이런 문제로 촛불을 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