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제보복] 외신 “한일 대립 폭발… 글로벌 공급망 영향”
[日 경제보복] 외신 “한일 대립 폭발… 글로벌 공급망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를 의결한 가운데 아베규탄시민행동 회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정권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를 의결한 가운데 아베규탄시민행동 회원들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정권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정부가 2일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하기로 결정하자 외신들도 주요 뉴스로 일본의 조치를 신속하게 보도했다.

주요 외신은 이번 조치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한일 갈등에 원인이 있다고 보고 일본의 결정이 양국의 적대 감정을 더욱 부채질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P통신은 일본 내각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계획을 승인했다고 보도하면서 “(지난달 초 일본의) 수출통제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이슈로 비등점에 달한 양국의 적대감에 기름을 부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AP는 또 “이것(일본의 결정)은 미중 무역마찰로 흔들리는 (글로벌) 공급망에 더욱 영향을 미치면서 첨단 기술분야로 파급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일본의 교도통신도 글로벌 공급망이 서로 얽혀 있기 때문에 한국의 제조업체뿐 아니라 일본 수출업체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일부 분석가를 인용해 진단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안보 관계와 글로벌 공급선을 위협하는 미국의 두 동맹국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는 중에 일본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전했다.

AFP통신도 한국이 한일 안보협력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는 가운데 일본이 이런 조치를 내렸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일본의 각의 결정에 속보로 소식을 타전했다.

중국신문망은 일본의 이번 조치로 한일 간 대립이 격화됐으며 미국이 이를 풀기 힘들어졌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의 이번 결정의 배경으로 강제 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양국 간 경제분야 경쟁 가속, 양국 관계 악화를 꼽으며 이번 수출 규제로 양국의 대립이 폭발했다고 분석했다.

이 매체는 “결국 일본이 양보를 거부함에 따라 한일 대립 국면은 앞으로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