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세계 유명요리로 소비자 공략한다
GS25, 세계 유명요리로 소비자 공략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이 GS25의 반미샌드위치, 멕시칸타고, 멕시칸나쵸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GS25)
모델이 GS25의 반미샌드위치, 멕시칸타고, 멕시칸나쵸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GS25)

베트남·멕시코 대표음식 출시

中日美 등도 잇달아 선뵐 것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이제 편의점에서도 세계 유명 요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가 베트남 유명 요리인 반미 샌드위치와 멕시코 대표 음식인 멕시칸타코, 멕시칸나쵸를 출시했다.

반미샌드위치는 지난 13일 출시와 동시에 샌드위치 분류 매출 베스트 3위에 올랐으며 멕시칸타코와 멕시칸나쵸는 요리·반찬 카테고리 매출 베스트 각각 1, 3위에 올랐다. GS25는 “다양한 세계 음식 소개방송과 SNS를 통해 해외 맛집 및 유명 요리의 소개가 활발해져 해외 먹거리를 경험해 보고 싶은 소비자가 대폭 증가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반미샌드위치는 바게트(baguette, 빵)를 사용해 만든 베트남식 샌드위치이다. GS25는 반미샌드위치 개발에 GS25베트남지점의 레시피를 그대로 사용했으며 주재료인 바게트를 베트남 현지에서 직수입해 베트남 현지의 맛과 식감을 그대로 살렸다. 호불호가 갈리는 고수는 기호에 맞게 취식하거나 빼고 먹을 수 있도록 속 재료 맨 위에 토핑했다.

멕시칸타코는 토르티야에 고기를 싸서 먹는 멕시코 전통 요리이다. GS25는 토르티야에 주재료인 소불고기를 듬뿍 넣고 부재료로 할라피뇨, 옥수수, 볶음김치, 양파를 올렸다. 여기에 모짜렐라 치즈를 가득 채워 구성을 완성했다. 렌지업 후 한입 베어 물면 소불고기의 육즙과 함께 부재료가 어우러져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 길게 늘어지는 모짜렐라 치즈도 매력이다. 1팩에 2개의 멕시칸타코가 동봉돼 있으며 총 중량은 180g이다.

멕시칸나쵸는 세계적인 리코스 나쵸 80g에 곁들여 먹을 수 있는 ▲과카몰리 ▲살사소스 ▲체다치즈 ▲사워크림 소스 4종 ▲할라피뇨로 구성돼 5가지의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일반 음식점 수준의 품질에 가격은 더 저렴한 것도 초반부터 인기몰이를 하는 비결로 분석된다. 반미샌드위치는 2800원, 멕시칸타코는 3900원, 멕시칸나쵸는 3500원이다.

GS25는 이번에 출시한 베트남, 멕시코 요리에 이어 중국, 일본, 미국, 유럽 등 세계 유럽 요리를 시리즈로 라인업을 확대해 지속 출시할 예정이다.

이지영 GS리테일 샌드위치MD는 “GS25는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해 전문점에서만 즐길 수 있던 해외 유명 요리를 개발해 출시하게 됐다”며 “세계 각국의 유명 먹거리 개발에 더욱더 힘써 편의점 먹거리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